SK그룹, 역대 최대 10조5000억 투자

[표] SK그룹 총투자 증가 추이 (단위 : 조원)
<[표] SK그룹 총투자 증가 추이 (단위 : 조원)>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SK그룹 총투자 증가 추이 SK그룹은 올해 10조5000억원을 투자하고 3000명을 새로 뽑는다.

 SK는 13일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사상 최대 규모의 투자와 인재 채용 계획을 담은 ‘2011년 경영계획’을 발표했다.

 SK에 따르면 올해 투자는 고용창출 효과가 큰 설비투자를 포함해 R&D, 자원개발 등에 10조5000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지난해 투자액 8조원보다 30% 이상 늘어난 규모로 2005년 5조원에서 6년 만에 두 배로 늘었다.

 이는 최태원 회장이 투자와 인재 채용 확대의 필요성을 강조한 데 따른 것이다. 실제로 올해 투자 규모는 지난해 SK그룹 전체 매출의 10%에 달하며 10조원 이상 투자는 올해가 처음이다.

 SK는 우선 전체 투자 금액의 84%인 8조8000억원을 국내 사업에 투자하기로 했다. 이 중 5조7000억원을 롱텀에벌루션(LTE) 서비스·WCDMA·유선 광대역 인터넷 설비 등 정보통신 인프라 구축과 정유시설 보수 등 에너지설비 효율화, 태양광 광학필름 생산에 쓰기로 했다.

 SK그룹은 또 미래 핵심기술 선점을 위해 그린콜 등 녹색에너지 자원 개발에 3000억원, 차세대 혁신기술 개발에 8000억원, 신성장사업 육성에 3000억원 등 R&D에만 1조400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해외 자원개발 등 해외 사업에는 국내 투자액을 제외한 1조7000억원을 쏟아붓는다. 이는 대부분 베트남·페루·콜롬비아 등 유망 광구의 탐사 및 개발에 집중 투자된다.

 SK이노베이션(당시 SK에너지)이 지난해 12월 브라질법인 보유 주식을 전량 덴마크의 머스크 오일로 넘기면서 받게 될 24억달러를 재투자하는 개념이다. SK네트웍스는 지난해 브라질 철광석 프로젝트에 7억달러에 달하는 대규모 투자를 단행했기 때문에 올 투자 비중은 다소 줄어들 전망이다.

 SK는 투자 확대에 따른 인력 확보를 위해 올해 신입사원과 경력사원을 포함해 모두 3000명가량을 채용하기로 했다. 지난해보다 약 25% 늘어난 규모다.

 이와 관련해 최태원 회장은 “글로벌 경쟁이 치열해질수록 대규모 투자를 통한 미래기술과 역량 있는 인재 확보가 기업의 중장기 성장에 가장 중요한 경쟁력에 해당한다”며 “투자와 채용을 확대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 달라”고 당부했다.

 

류경동기자·ninano@etnews.co.kr

유창선기자 yuda@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