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보면 귀향길 휴게소 선택도 스마트해진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NS보면 귀향길 휴게소 선택도 스마트해진다

 위치기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로 답답한 귀성길 중간에 먹을거리, 볼거리 등을 잘 갖춘 휴게소에서 알찬 휴식을 즐길 수 있다.

 KTH(대표 서정수)는 위치기반 SNS 아임IN(인) 이용자들의 발도장 분포 현황을 조사한 결과, 지난해 12월 18일부터 이달 17일까지 전국 휴게소 중 발도장이 가장 많이 찍힌 휴게소는 영동고속도로변 ‘여주휴게소’로 조사됐다고 27일 밝혔다.

 2위는 금강 휴게소였으며 횡성휴게소, 인삼랜드 휴게소, 정안 휴게소가 순서대로 순위를 차지했다.

 아임인 이용자들에게 가장 사랑받은 여주 휴게소는 할리스·도미노피자·베스킨라빈스 등 프랜차이즈 음식점부터 마래장국밥 등 지역 토속음식까지 먹거리가 풍부해 ‘길 위의 맛집’으로 유명하다. 3위를 차지한 영동고속도로 횡성휴게소 역시 평범한 휴게소와 달리 현지 특산물을 활용한 한우 식당가를 마련해 네티즌 사이에서 인기를 얻었다.

 주변 경관이 빼어나거나 독특한 체험코스를 보유한 휴게소들도 인기가 많다. 2위를 차지한 경부고속도로 금강휴게소는 휴게소 뒤쪽으로 강을 끼고 있어 근처 드라이브 코스를 위해 톨게이트가 따로 있을 정도다.

 4위인 대전-통영 고속도로 인삼랜드 휴게소는 ‘인삼재배 견학장’ 등 인삼체험 코스를 갖춰 자녀와 함께 귀성길에 오르는 부모들에게 특히 인기가 높다. 5위를 차지한 천안논산 고속도로 정안 휴게소는 수도권과 지방 중소도시를 연결하는 고속버스 환승 서비스를 제공, 호남권에 고향을 둔 시민들의 방문이 많다.

 오현주 KTH 아임인 PM은 “귀성길에 오르기 전, 장시간 여행에 활력을 줄 수 있는 휴게소 1~2 곳을 알아두고 떠나면 한층 즐겁고 편안한 귀성길이 될 수 있다”고 전했다.

정미나기자 mina@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