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옷 입고 ESCO 사업모델 찾는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IT를 활용한 에너지절약전문기업(ESCO) 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지식경제부는 올해 총 12억원의 예산이 투입되는 ‘2011년도 IT 기반 ESCO 사업모델 발굴 및 시범사업’ 시행계획을 15일 공고한다.

 이번에 시행되는 IT 기반 ESCO 사업모델 발굴 및 시범사업은 총 3개 분야로 나뉘어 추진된다.

 우선 빌딩에너지관리시스템(BEMS), 공장에너지관리시스템(FEMS) 등 이미 현장적용이 검증된 IT 시스템을 ESCO사업과 연계한 사업 모델을 신청 받아 우수한 사업을 선별 지원한다.

 특히 시범사업을 통해 BEMS, FEMS 등의 에너지 절감 효과와 보급 가능성 등을 확인하고 에너지 사용자·ESCO·IT기업 공동으로 사업을 수행토록해 ESCO기업의 IT 활용 역량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또 에너지 절감효과가 높고 ESCO 사업과 연계가 가능한 신규 IT 시스템 및 서비스를 지원받아 선정된 사업모델에 대해 에너지사용자, ESCO, IT기업 등 공동으로 소규모 ESCO 실증사업을 실시해 현장 적용가능성을 검토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IT 기반의 ESCO사업 모델 확산을 위한 기반 조성 사업도 지원대상에 포함됐다. IT를 활용한 ESCO사업 국내외 동향 조사, ESCO 사업화가 가능한 IT 조사사업 등이 대상이다. 또 2011년도 시범사업 결과를 활용해 개발한 IT 기반 ESCO사업 가이드라인 보급 및 IT 활용 홍보사업 등도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의 세부지원 내용, 지원방법 등은 지식경제부, 정보통신산업진흥원 홈페이지에 공고되며, 4월 14일까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에 신청할 수 있다.

 한편 지식경제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은 사업 참여를 원하는 기업의 이해를 돕기 위해 오는 18일 정보통신산업진흥원에서 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최호기자 snoop@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