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TRA, `인도시장, 일본기업에 뺏긴다` 경고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대인도 한·일 직접투자액 추이

최근 중국 리스크를 줄이고 유망시장을 선점하고자 일본 기업의 인도 진출이 두드러지면서 국내 기업에도 비상이 걸렸다.

KOTRA(사장 오영호)는 일본정부와 기업의 인도 진출 전략과 성공실패 사례를 다룬 `일본의 대인도 진출 전략과 시사점` 보고서를 발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해외투자 일본 기업은 인도를 앞으로 3년 유망사업 전개대상에서 3위, 10년 유망사업 전개 대상으로 1위로 지목했다. 이에 따라 일본 기업의 인도 진출이 활발해지면서 인도시장에서 한국과 일본의 입지가 역전되고 있다.

인도 진출기업 수에서 일본은 2012년 말 기준 900개사가 넘은 반면에 한국은 300여개사에 그쳤고 인도 직접투자액도 2위를 기록해 11위에 그친 한국을 크게 앞섰다. 일본 정부는 중국과의 영토 분쟁으로 촉발된 중국 내 반일정서 확산에 중국일변도 투자의 위험을 깨닫고 해외투자선 다변화를 장려하며 기업의 인도 진출을 지원하고 있다.

2005년 이후 연례 양국정상회담을 정례화했고 자유무역협정인 포괄적 경제파트너십(CEPA)은 물론이고 외교, 안보, 과학기술을 포괄하는 정상급 협력 체제를 확립했다.

일본은 인도에 연간 12억달러 이상 공적개발 원조를 제공하고 인도 3대 국토개조사업이자 산업수송벨트 프로젝트인 델리-뭄바이, 첸나이-방갈로르 산업벨트 건설과 뭄바이-아메드바드 고속철 프로젝트 참여도 추진 중이다.

일본중소기업전용공단 건설, KOTRA와 유사한 제트로의 첸나이사무소 설치, 중소기업 인큐베이터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일본의 인도 투자는 자동차, 전기전자를 넘어 발전기자재, 은행, 보험, 화학, 유통, 물류, 광고, 의료 등으로 확대 중이다.

KOTRA는 한국 기업도 일본 기업에 비해 차별화된 성공요인을 파악해 이를 더욱 더 발전시킬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최동석 시장조사실장은 “인도는 12억명 인구에 중간연령이 25세로 젊고 연평균 6~7%씩 성장하며 세계 3대 시장으로 부상 중”이라며 “한국기업 진출이 주춤하며 일본과 격차가 벌어지는 것에 대응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대인도 한·일 직접투자액 추이

(단위 : 백만달러)

자료: 일본경제산업성, 한국수출입은행

KOTRA, `인도시장, 일본기업에 뺏긴다` 경고


홍기범기자 kbho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