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 에너지 저장·관리 솔루션 `마이크로그리드` 출시

LG CNS가 태양광 발전소에 적용하는 에너지 저장·관리 솔루션인 `마이크로그리드`를 개발, 출시했다고 15일 밝혔다. 전력생산 효율화를 지원하는 마이크로그리드를 기반으로 국내외 태양광 발전소 시장을 적극 공략한다.

LG CNS의 마이크로그리드 솔루션을 구성하는 ESS와 태양광발전설비
<LG CNS의 마이크로그리드 솔루션을 구성하는 ESS와 태양광발전설비>

스마트그리드가 국가 등 넓은 지역의 전력정보를 교환하는 전력망이라면 마이크로그리드는 좁은 지역의 전력정보를 교환, 에너지 효율을 최적화 하는 전력망이다. 발전소·대학·연구소·공장 등 제한된 지역에 적은 비용으로 적용할 수 있다.

LG CNS 마이크로그리드 솔루션은 신재생에너지 발전소의 발전 설비와 발전·수전용 분전반, 전기실 등 기존 시설에 ESS를 연계, EMS로 관리한다. 전력 소요가 적거나 날씨가 좋을 때 초과 발전되는 잉여 전기를 저장, 피크타임에 공급한다.

솔루션은 제주스마트그리드 실증단지 구축 사업 수행 경험을 기반으로 개발했다. LG솔라에너지의 태안 태양광발전소에 시험 적용, 테스트를 완료했다. 발전소 전기 소비의 65% 비용을 절감한다.

김지섭 LG CNS 스마트그린사업부 상무는 “향후 수행하는 신재생에너지 발전시설뿐 아니라 이미 건설된 전국 신재생에너지 발전시설을 대상으로 마이크로그리드 솔루션을 공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장기적으로 해외 발전시설도 공략한다.

신혜권기자 hksh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