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중소기업 44.6%, 환율영향으로 하반기 수출 감소 예상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수출 감소 전망시 그 사유

중소기업 절반 정도가 환율하락으로 인한 하반기 수출 감소를 예상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최근 중소 수출기업 101개사를 대상으로 `최근 환율변동에 따른 중소기업 영향`을 조사한 결과 44.6%가 하반기 수출이 전년 대비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고 3일 밝혔다.

감소 이유는 환율하락에 따른 수출액 감소가 40%로 가장 많았고, 수출국 경기악화로 인한 수요 감소(22%), 가격 경쟁력 약화(16%), 신흥국 성장둔화(10%) 등이었다. 중소기업의 46.5%는 최근 환율 하락세가 수출에 매우 부정적 영향을 미친다고 응답했으나 68.4%는 별다른 환위험 관리를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출액이 50만 달러 미만인 기업의 73.1%가 환위험 관리를 못한다고 응답해 기업 규모가 작을수록 환위험 관리능력이 부족한 것으로 조사됐다.

필요한 정부지원으로 환율변동성 최소화(48.5%), 신시장 개척을 위한 해외마케팅 지원확대(37.6%), 경영안정 자금확대(12.9%), 무역금융·보험 확대(11.9%) 등을 꼽았다.

중소기업이 예상한 내년 평균 손익분기점 원·달러 환율은 1066.05원, 적정환율은 1120.45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올해 손익분기점 환율은 1066.86원, 적정환율로는 1115.83원이었다.

중소기업의 40.6%는 내년 상반기에는 수출이 증가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양갑수 통상정책실장은 “지난달 경상수지 흑자가 사상 최대를 기록하는 등 환율하락 요인이 향후에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수출중소기업은 환변동보험, 선물환 활용 등 적극적인 환관리를 통해 글로벌 대외환경의 불확실성을 제거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홍기범기자 kbhong@etnews.com

수출 감소 전망시 그 사유(복수응답, 단위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