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람] 허진호 트랜스링크캐피탈코리아 대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인터넷 기업들의 회장님으로 불리던 허진호 사장이 벤처캐피털리스트로 돌아왔다.

4대부터 8대까지 한국인터넷기업협회장으로 봉사하며 얻은 별명이 인터넷업계 회장님이다. 물론 그 이전에 1994년 한국 최초의 인터넷 회사인 아이네트를 창업한 것으로 더 유명하다. 이후에도 아이월드네트워킹 창업이나 네오위즈인터넷 대표 등을 거쳐 2010년에는 소셜게임 업체인 크레이지피쉬를 창업하기도 했다.

[이사람] 허진호 트랜스링크캐피탈코리아 대표

그가 만들거나 대표를 맡았던 회사들은 최고경영자(CEO)로서의 ‘허진호’ 브랜드로 유명세를 치렀다.

그런 그가 ‘트랜스링크캐피탈코리아’라는 벤처캐피털을 창업했다.

“10년 전에도 벤처투자를 같이 하자는 미국 친구의 제안이 있었지만 현업에서 더 일을 해야겠다는 생각에 당시에는 거절했습니다. 10년 정도 지나고 보니 이제는 다양한 사업 경험을 (후배 기업인들에게) 전달해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허 사장은 그동안의 사업 경험을 바탕으로 글로벌 진출에 특화된 펀드를 운영, 기업의 해외진출을 위한 길라잡이가 되겠다고 밝혔다.

이번에 설립한 회사도 미국 내 한국계 창업자들이 만든 트랜스링크캐피털이라는 회사와 연계해 만들었다. 트랜스링크캐피털은 아시아 진출을 원하는 벤처기업에 투자하는 회사다. 2억달러 규모의 3개 펀드를 운영하고 있다.

허 사장은 “트랜스링크라는 회사 자체가 미국과 아시아를 잇는 것을 가치로 하는 회사”라며 “아시아 투자 허브를 만들자는 것에 의기투합해 이번에 트랜스링크캐피탈코리아를 설립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트랜스링크캐피탈코리아는 600억원 규모의 유한책임회사(LLC)형 벤처캐피털이다. 해외 진출 가능성이 큰 벤처기업에 투자하게 된다. 대기업과 인터넷기업 등으로 600억원 규모의 펀드를 만들 예정이다.

3~4개월 정도 펀드 결성작업을 마치고 내년 상반기부터 투자에 나설 계획이다. 이미 허 사장을 포함해 3명의 벤처캐피털리스트가 펀드결성과 투자업체 발굴을 병행하고 있다.

투자는 해외 진출 경쟁력을 갖췄고 자신이 잘 아는 분야의 기업부터 접근하기로 했다.

그는 “모바일 인터넷이나 O2O(online to offline), 핀테크 등 분야에 우선 투자하게 될 것”이라며 “내가 잘 아는 분야에서 (그동안의 경험을) 더 잘 전달해줄 수 있을 것 같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투자성과도 중요하지만 좋은 기업을 발굴, 해외 진출을 돕는게 1차 목표”라며 “글로벌 진출에 특화된 벤처캐피털로 자리매김 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홍기범기자 kbho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