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스마트TV 사생활 침해 논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전자 스마트TV가 고객의 사적인 대화가 포함된 음성 등 개인정보를 제3자에게 전송할 수 있는 사실이 알려지며 사생활 침해 논란이 일었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는 “사용자 동의 없이는 개인정보가 유출될 가능성은 없다”고 밝혔다.

삼성전자 스마트TV가 음성명령을 수집하며 개인적인 대화까지 제3자에게 전송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삼성전자 스마트TV가 음성명령을 수집하며 개인적인 대화까지 제3자에게 전송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10일 주요 외신은 파커 히긴스 전자프론티어재단(EFF) 활동가를 인용해 삼성전자 영문 홈페이지에 실린 사생활 정책 중 스마트TV 부분을 문제삼았다.

삼성전자 스마트TV는 음성인식 기능 지원용으로 음성명령을 수집한다. 이를 분석해 더 나은 기능을 제공하는 수단이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음성명령과 관계없는 사용자 대화내용이 전달될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삼성전자 온라인 개인정보보호정책 페이지에 올라온 스마트TV 보충설명에 따르면 ‘스마트TV 음성인식 기능 제공을 위해 필요한 경우 일부 음성명령을 제3자 서비스에 제공될 수 있다’고 명시했다. 삼성전자는 또 ‘향상된 음성인식 기능을 제공하기 위해 음성명령과 관련 문자정보를 수집할 수 있다’고 알렸다. ‘사용자 음성 포함된 개인적인이거나 민감한 정보도 음성명령을 수집하는 가운데 제3자에게 전송될 수 있어 주의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거실에 위치하는 스마트TV는 사용자의 사적인 대화가 녹음될 가능성이 높은 기기다.

삼성전자는 “소비자 정보보호에 대해 매우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며 “스마트TV 음성인식기능은 사용자 동의에 따라 사용 가능하며 이 정보를 보존하거나 제3자에게 제공하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김인순기자 ins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