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기반 모바일 광고대전 점화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주요 SNS기업별 모바일 광고 서비스 현황

구글이 주도하는 모바일 광고 시장에 불이 붙고 있다. 페이스북·인스타그램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업체들이 경쟁적으로 새로운 광고 사업 확장에 나섰다. 지난해 기준 모바일 광고 시장 1위는 구글로 47% 점유율을 기록했으며, 페이스북(22%)과 트위터(2.7%)가 뒤를 이었다.

5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페이스북이 경쟁사인 트위터의 모바일 광고 중개 서비스 ‘모펍(MoPub)’과 유사한 광고 상품을 내놓을 예정이다.

페이스북은 현재 상품 개발 조직을 구성하고 출시시기를 조율 중이다. 페이스북 측은 이에 대한 답변을 거부했다. 모펍은 광고주가 모바일 앱에 광고를 도입하고 그 결과를 받아볼 수 있게 한 서비스다. 광고주가 실시간으로 광고를 경쟁 입찰하는 구조다. 앞서 페이스북은 지난해부터 모바일 광고 서비스로 ‘FAN(Facebook Audience network)’과 ‘아틀라스(Atlas)’ 등을 제공 중이다. FAN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개발자를 상대로 한 서비스로 페이스북 앱 내에서 사용자 맞춤형 광고를 띄운다. 아틀라스는 페이스북 사용자 정보를 활용해 페이스북 외의 앱에서도 광고할 수 있게 한 서비스다.

이미지 기반 SNS업체 인스타그램도 신규 광고 플랫폼 ‘캐러셀(carousel)’을 선보였다.

광고주가 상품에 관련된 여러 이미지를 한 번에 보여주고 관련 웹사이트 등을 링크로 연결해 홍보할 수 있게 했다. 인스타그램은 지금까지 모바일 광고 사업을 공격적으로 해오지 않았다. 인스타그램은 활동 사용자(Active Users)가 한 달 3억명 정도로 트위터의 2억8800여명보다 많다.

SNS업체들의 이같은 움직임은 모바일 기기 보급이 늘어나면서 SNS기반 광고 성장세가 높기 때문이다. 제니스옵트미디어에 따르면 세계 모바일 광고 시장은 2013년 약 130억달러에서 내년 450억달러로 커질 전망이다.

업계 1위 구글은 타 웹사이트에 광고를 올리고 홍보 효과를 측정하는 웹 기반 ‘더블클릭(DoubleClick)’ 플랫폼과 이를 활용해 자사 서비스 유튜브(YouTube) 등에 맞춤형 광고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모바일 시장에선 모바일 전용 광고 플랫폼 ‘애드몹(Admob)’을 일찍이 내놨다. 최근엔 웹 광고 고객사를 상대로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앱을 검색 순위 상단에 노출하게 하는 광고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후발주자인 SNS업체들의 공략도 매섭다.

트위터는 지난 2013년 모펍을 3억5000만달러에 인수하며 모바일 광고 플랫폼 사업에 뛰어들었다. 이후 지난해 나모미디어(Namo Media)와 탭커머스(Tap Commerce)를 각각 5000만달러, 1억달러에 사들여 사업을 보강했다. 나모미디어는 광고를 일반 콘텐츠인 것처럼 제공하는 ‘네이티브 기술’을, 탭커머스는 소비자가 다운로드한 앱을 기반으로 관련 웹사이트를 재방문하도록 유도하는 ‘리타깃팅’ 기술을 각각 가졌다.

관심사 기반 SNS 업체 핀터레스트(Pinterst)는 최근 광고에 대한 집중도를 높이는 방향으로 광고 타깃팅 툴을 재정비하겠다고 밝혔다. 이를테면 축구공과 연관된 광고일 때 ‘스포츠’를 좋아하는 사용자보다 ‘축구’를 좋아하는 사용자에게 노출되게 하는 식이다.

김주연기자 pilla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