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산업 가로막는 규제책 개선...머리 맞댄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기차 시장 활성화를 가로막는 규제 걸림돌을 찾아 개선 방향을 논의하는 장이 열린다. 일부 도로운행이 제한되는 저속 전기차 규제책을 포함해 산업부·환경부 간 전기차 활성화 협업 정책 대안이 집중 다뤄질 예정이다.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융합촉진 옴부즈맨실은 3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전기차 시장 활성화를 위한 ‘전기차 분야 산업융합촉진 워크숍’을 개최한다고 31일 밝혔다. 전기차 분야 산·학·연·관 전문가들이 국내외 전기자동차 산업 트렌드를 공유하고 전기차 산업 활성화를 저해하는 규제를 발굴해 해결책을 모색하는 자리다.

이번 워크숍에선 전기차업계가 제기한 △산업부·환경부·국토부 간 전기차 시장 활성화를 위한 협업모델 △소형(저속차·마이크로) 전기차 보급을 위한 제도 및 규제 개선 △전기차·충전인프라 각각에 대한 인증제도 등이 중점 다뤄진다. 여기에 중고차와 개조 전기차 등 전기차 시장 후방 산업 활성화 방안도 논의될 예정이다.

이주연 산업융합촉진 옴브즈맨은 “창조경제 실현을 위한 전기차 시장 활성화에 여러 부처가 공동으로 참여해 현실적 대안을 내놓으려는 자리”라며 “향후 우리나라 시장 활성화뿐 아니라 전기차 제조 및 서비스 인프라를 제공하는 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는 시도의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인택 에너지관리공단 이사, 장정호 제주도청 에너지산업과장, 정도양 피앤이시스템즈 대표 등이 발표자로 나설 예정이다.

박태준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