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노믹스]스타트업 미래가치, 특허로 묻고 인수로 답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IP노믹스]스타트업 미래가치, 특허로 묻고 인수로 답한다

지문인식 분야 전문 스타트업 ‘오센텍’. 이 업체 보안 관련 특허 22건을 총 56번 인용해간 기업이 있었다. 알고 보니 ‘애플’이었다. 애플은 결국 오센텍을 3억5600만달러(약 3838억원)를 주고 사버렸다. 애플은 지난 2005년에도 멀티터치 개발 스타트업 ‘핑거웍스’를 인수했다. 인수 직전까지 애플은 이 스타트업 특허 3건을 37번이나 인용했다.

◇스타트업, ‘특허’로 말하라

스타트업 아이디어와 연구개발(R&D) 결과물은 대부분 ‘지식재산’(IP)이다. 특성상 이를 아직 상품화·서비스화 하지 못하고 있어서다. 스타트업 옥석을 고를 때 특허에 주목해야 하는 이유다.

전자신문 미래기술연구센터(ETRC)는 21일 발표한 ‘IT 스타트업, 누가 떠오르나’ 보고서를 통해 이동통신과 반도체·장비, 소프트웨어(SW), 미디어&콘텐츠, 컨버전스 등 5대 글로벌 IT분야 유망 스타트업 314개를 선정했다.

[IP노믹스]스타트업 미래가치, 특허로 묻고 인수로 답한다
[IP노믹스]스타트업 미래가치, 특허로 묻고 인수로 답한다

이들이 보유한 특허 수는 평균 23개였다. IBM을 비롯해 마이크로소프트(MS), 구글, 삼성전자 등과 같은 ‘IP 우수기업 톱 2000’(미국 특허 500개 이상 보유) 업체가 이들 스타트업 특허를 인용한 횟수는 평균 21번에 달했다.

[IP노믹스]스타트업 미래가치, 특허로 묻고 인수로 답한다

이번에 선정된 314개 유망 스타트업 특허를 가장 많이 인용한 글로벌 기업은 IBM이었다. IBM은 이들 스타트업이 보유한 147개 특허를 총 708번 인용했다. SW 부문 스타트업에 대한 기술적 관심도가 높았다. IBM에 이어 MS도 144개 스타트업 특허를 모두 548번 자사 특허에 인용했다.

[IP노믹스]스타트업 미래가치, 특허로 묻고 인수로 답한다
[IP노믹스]스타트업 미래가치, 특허로 묻고 인수로 답한다

※ 상세한 내용은 IP노믹스 홈페이지(http://www.ipnomics.co.kr)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임지택기자 geetae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