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바바, 중국 대형 오프라인 가전 업체에 사상 최대 금액 투자... ‘옴니 채널’ 강화해 라이벌 물리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알리바바가 전자상거래 사업에서 ‘옴니채널 전략’을 강화한다. 현지 대형 아웃렛 업체에 사상 최대 금액을 투자하면서 온오프라인 시너지 효과 창출을 꾀한다.

중국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가 현지의 대형 아웃렛 업체 쑤닝커머스(Suning Commerce)와 무려 423억위안(약 7조8703억원)에 달하는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었다. 사진은 알리바바 로고.
<중국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가 현지의 대형 아웃렛 업체 쑤닝커머스(Suning Commerce)와 무려 423억위안(약 7조8703억원)에 달하는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었다. 사진은 알리바바 로고.>

알리바바가 현지 대형 아웃렛 업체 쑤닝커머스(Suning Commerce)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었다고 파이낸셜타임스 및 주요 외신이 11일 보도했다.

알리바바는 쑤닝커머스에 이 회사 역사상 가장 많은 283억위안(약 5조2655억원)을 투자했다. 지분 19.99%를 사들이면서 두 번째 주주로 올라섰다. 쑤닝커머스는 중국 내 289개 도시에 1600여곳 아웃렛을 보유 중인 업체다. 책이나 유아용품이 주력 제품이다. ‘쑤닝’이라는 가전 브랜드도 보유하고 있다.

두 업체는 이번 전략적 동맹으로 전자상거래 및 물류 등에서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예정이다. 쑤닝은 알리바바 온라인 플랫폼 티몰(Tmall.com)에 입점한다. 알리바바 물류 자회사인 카이니아오와 손잡고 2시간 내 배송 등을 서비스한다. 이 회사의 아웃렛이나 티몰을 이용하는 고객이 알리바바 결제 서비스인 알리페이(Alipay)를 활용하는 것도 가능해질 전망이다.

쑤닝은 최근 몇 년 간 온라인으로 사업을 확장하면서 실적이 부진했다. 온라인에선 가격 경쟁력이 중요하지만 다른 업체들이 더 낮은 가격으로 제품을 팔면서다.

조 차이 알리바바 이사회 부의장은 “이번 투자는 온라인과 오프라인 상업을 결합한 ‘옴니채널’ 전략을 강화하기 위한 차원”이라며 “쑤닝과 알리바바에게 모두 성장할 기회”라고 말했다.

지난 2012년 이래 알리바바는 전자상거래를 넘어 사업을 확장하기 위해 미디어, 채팅 앱, 물류 등 다양한 영역에 투자해왔다. 지난 2013년에는 3억6100만달러를 들여 중국 가전 제조사 하이얼 지분 9%를, 지난해엔 6억9200만달러로 백화점 운영 업체 인타임리테일 지분 25%를 각각 사들였다.

리테일 전문가들은 이번 거래가 두 업체의 공통적인 라이벌 JD닷컴(JD.com)에 대응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JD닷컴은 온라인 가전 판매가 주력인 업체다. 벤자민 카벤더 중국 마켓 리서치 업체 애널리스트는 “알리바바가 자사 중국 내 물류 서비스를 확장할 수 있고 판매 후 서비스도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마크 낫킨 베이징 소재 마브릿지컨설팅 대표는 “이 거래로 알리바바가 JD닷컴 강점을 넘어설 수 있을 것”이라며 “소비자용 가전 업체의 주식 상당부분을 확보한만큼 기존 JD닷컴이 독점해오던 전자상거래 영역을 빼앗아 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주연기자 pilla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