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공공기관 IoT 적용 확산, 표준화 논의 시급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물인터넷(IoT) 접목이 전방위로 확산하고 있다. 주택, 생활가전, 자동차는 물론 모든 기기에 IoT가 도입되면서 다양한 형태 서비스가 탄생했다.

IoT는 사물을 유무선 네트워크로 연결해 정보를 공유하는 환경 또는 기술 서비스를 의미한다. IT서비스 선도국인 우리나라는 이미 과거 유비쿼터스·IT융합·e비즈니스·홈네트워크 등 다양한 이름으로 지금의 IoT와 유사한 서비스 또는 산업을 육성해 왔다. 그 실패 경험과 성과가 기존 공공서비스·전통산업·생활문화에 융합돼, 최첨단 전자정부 인프라와 IT서비스 강국 위상을 확보했다.

최근 지자체와 공공기관을 중심으로 공공 분야 IoT 적용이 활발하다는 소식이다. 서울·부산·인천시 등 지방자치단체, 국방부·국민안전처·행정자치부 등 정부부처, 한국전력공사·농어촌공사 등 공기업이 IoT를 활용한 다양한 사업에 나섰다.

공공기관 IoT 도입은 민간 부문보다 철저하게 체계적으로 추진돼야 한다. 대국민서비스인 만큼 보안이슈에 주목해야 한다. 보안에 대한 고려 없이 추진되면 향후 골칫거리로 전락할 수 있다. IoT 기반 공공서비스 시스템 간 상호운용성 체계도 확보해야 한다. 공공기관별로 산발 추진되면 향후 호환 문제로 시스템을 갈아엎어야 하는 사태가 발생할 수 있다.

지금 세계 각국이 벤치마킹하고 있는 대한민국 전자정부 서비스는 다양한 시스템상 부작용과 부처 간 갈등을 극복하며 중앙 정부 차원에서 꾸준히 추진한 결과물이다. 우리 전자정부 서비스는 세계에서 가장 앞선 기술과 안정적인 서비스로 막대한 수출과 외교적 효과를 얻고 있다.

최근 추진되고 있는 공공기관 IoT 접목 사업은 제2의 전자정부서비스 성공 모델로 육성돼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전자정부 구축 당시 경험을 살린 중앙 정부 차원 통합 서비스 표준화 논의가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