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전세계 스마트폰 수익 94% 빨아들였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애플이 3분기 중 전세계 스마트폰 업계 영업이익의 94%를 빨아들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지난 해보다 9%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애플인사이더는 16일(현지시간) 시장조사 회사 캐너코드 제뉴어티의 보고서를 인용, 세계 스마트폰 시장 출하량 2위(점유율 14.5%)를 기록한 가운데 이같은 놀라운 수익률을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3분기 스마트폰 출하량 1위 삼성은 전체 영업 이익의 11%를 차지하는데 그쳤다. 애플과 삼성 두 회사의 수치를 합치면 105%에 이른다. 이는 대다수 스마트폰 회사들이 영업이익 적자를 기록한 것을 반영시켰기 때문이다.

이 보고서에 들어간 글로벌 스마트폰 업체는 모두 8개사로서 애플,삼성,마이크로소프트(MS),블랙베리, 소니,LG전자,HTC,레노버(모토로라 무선사업부 인수) 등이다.

애플이 3분기 중 세계 스마트폰 영업이익의 94%를 빨아들였다. 사진=캐너코드 제뉴어티/애플인사이더
<애플이 3분기 중 세계 스마트폰 영업이익의 94%를 빨아들였다. 사진=캐너코드 제뉴어티/애플인사이더>

마이크 워클리 캐너코드 분석가는 이같은 심각한 적자를 기록한 대표적 업체로 HTC와 블랙베리,소니,레노버를 지목했다. 이들은 400달러(47만원) 이상의 하이엔드 스마트폰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애플은 3분기중 4천800만대의 스마트폰을 출하하면서 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에서 14.5%를 차지했다. 삼성은 같은 기간 중 8천100만대를 출하해 24.5%의 시장 점유율을 기록했다.

분기 중 아이폰의 평균 판매가격은 670달러(78만5천원)를 기록하면서 애플의 영업이익률 37%를 달성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 기간 중 삼성의 스마트폰 평균가격은 180달러(약 22만원)였다.

일부 분석가들은 애플이 아이폰 가격을 내릴 일만 남았다고 말하고 있지만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분기실적 보고서를 통해 “분기중 아이폰6와 아이폰6플러스의 모멘텀이 매우 강력했으며 분기가 끝나는 시점에 새로 출시한 아이폰6s와 아이폰6s플러스로 새로운 출시 기록을 세웠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지난 분기중 공급량을 넘어서는 새로운 아이폰수요에 열광했다. 하지만 우리는 10월 첫 주일 동안 상당한 제조능력의 진전을 보였다”고 말했다.

쿡은 케이티 휴버티 모건 스탠리 분석가가 던진 미래 가이던스에 대한 질문에 대해서는

“우리는 아이폰이 4분기(애플 회계년도 2016년 1분기)중에도 아이폰이 계속 성장할 것이라고 믿는다. 우리는 아이폰으로 갈아타는 사람에 대한 전망에 근거해 이같이 예상한다. 지난 분기에 안드로이드폰에서 아이폰으로 갈아탄 고객 비율이 사상 최고치인 30%를 넘었다. 우리는 또한 업그레이드한 사람의 수에 대해서도 보고 있다.

이들은 아이폰6와 아이폰6플러스에 앞서 이들의 수는 30%에 약간 못미친다. 따라서 우리는 우리앞에 매우 열린 공간이 있다고 믿고 있다”고 말했다. .

전자신문인터넷 이재구국제과학전문기자 jk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