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애플·MS 등, "정부 감청협조 안 도울 것"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구글과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등 미국 대표 정보통신(IT) 기업들이 정부기관 감청협조 요청을 거절했다.

19일(현지시각) 로이터에 따르면 미국 정보기술산업협의회(ITI)는 국가안보를 위해 보안을 약화시키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는다며 이 같이 밝혔다. ITI는 구글과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등 세계적인 IT 기업들이 가입한 단체다.

ITI 성명은 지금까지 미국 정부가 요청해온 ‘백도어 키’를 제공하지 않겠다는 의미다. 미국 정부는 통신 내용을 들여다보기 위해 휴대폰 내부 보안을 피해 필요한 정보를 가져갈 수 있는 백도어 키를 IT 기업에 요구해왔다.

딘 가필드 ITI 회장은 “파리 테러 이후 높아진 미국 일부 정치권과 정보기관 협조 압력에 굴하지 않겠다”며 “국민을 보호하려는 사법기관 노력에는 감사하나 암호화를 약화하면 오히려 이를 오용할 수 있는 빌미를 제공하게 된다”고 말했다.

가필드 회장은 “암호화는 범죄자들이 은행계좌를 털거나 악성 해커들이 자동차나 비행기를 탈취하는 것을 막는 도구”라며 “암호화 약화는 해법이 아니다”고 밝혔다.

129명이 사망한 지난 13일 파리 테러 이후 미국 정치권과 정보기관들은 도·감청을 쉽게 하도록 IT 기업들이 ‘백도어 키’를 제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암호화나 정보 보안 기술 발달로 테러리스트 등 범죄자들을 감시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 같은 주장은 최근 힘을 잃었다. 파리 테러범 것으로 추정되는 휴대전화를 복원한 결과, 암호화되지 않은 평범한 문자 메시지로 테러 계획을 논의한 사실이 드러났기 때문이라고 로이터는 전했다.

유창선기자 yuda@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