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커넥티드 팜` 가동... 씨드림 충남 부여에 준공

스마트팜
<스마트팜>

충남 부여에 빅데이터 기반 첨단 인공지능형 시설하우스(커넥티드 팜)가 준공됐다.

씨드림(대표 정재진)은 부여군 남면 송학리 5940㎡ 농지에 10억 여원을 들여 구축한 커넥티드 팜 준공식을 7일 가졌다.

씨드림은 미래창조과학부 `IoT(사물인터넷) 기반 농장제어시스템(IoF)` 과제에 선정돼 지난해 2월 창업한 농업회사법인이다.

씨드림은 IoT 기술을 적용한 커넥티드 팜에서 대추, 토마토를 재배한다.

커넥티드 팜은 개별 시설하우스를 실시간 연동해 전송된 데이터를 빅데이터 알고리즘으로 분석하고 각 농장주에게 최적의 생육정보를 제공한다. 농장별로 최대 생산량을 도출할 수 있다.

기존 스마트 팜은 단일 농장별로 정보통신기술(ICT) 기술을 접목해 하우스 작물을 원격 및 자동으로 키우는 형태다. 축적한 최신 영농 지식과 경험을 공유하기 어렵다는 단점이 있었다.

커넥티드 팜은 IoF에 LOK(개방형 지식)을 접목해 농작물을 재배할 때 필요한 시설의 온도, 습도, 일조량, 이산화탄소, 토양 등을 분석 제공한다. 제공 정보에 따라 창문과 환기팬, 영양액 등을 자동 제어해 작물이 잘 자랄 수 있는 환경을 자동 조성한다.

씨드림은 커넥티드 팜에서 4년 내 선진국 수준의 토마토 생산량을 달성해 수익증대 효과를 입증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국내외 대규모 농장을 LOK 시스템으로 연결해 빅데이터를 확보하는 플랫폼 구축 계획도 수립했다.

정재진 씨드림 대표는 “LOK는 국내외 농장을 네트워크로 연결해 수집한 환경 및 생육 정보 데이터를 빅데이터로 분석 가공해 공유할 수 있는 개방형지식 공유의사결정시스템”이라며 “시설농가의 농장주들이 서로의 지식과 경험을 공유한 데이터가 쌓일수록 농사 실패 확률은 줄고 생산량은 최대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전국부 w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