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셀럽 히스토리 이미지로 즐기는 `이미지 타임라인` 서비스 선보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미지 타임라인 이미지 <사진 네이버>
<이미지 타임라인 이미지 <사진 네이버>>

네이버는 27일 모바일에서 유명인 고화질 현장 이미지를 시간순 이벤트별로 묶어 제공하는 `이미지 타임라인`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폭넓은 범위 이미지와 동영상 데이터에서 규칙과 패턴을 찾아 의미 있게 검색 결과에 반영하기 위한 내부 연구를 진행해왔다. 딥러닝 기술을 활용해 이미지와 동영상 내용을 의미적으로 분석한다. 인간이 사용하는 자연언어로 연결하는 연구에 집중한다.

이미지 타임라인 서비스는 이용자가 이미지로 스토리까지 확인하도록 이미지 정보 가치를 생생하고 명확히 전달하고자 마련됐다. 선 적용 대상을 1000여 명 유명인으로 선정했다.

딥러닝 기술을 활용해 뉴스 기사에서 유의미한 이벤트와 이벤트를 설명하는 핵심 문장을 추출한다. 클러스터링 과정을 거쳐 기사 내 유사 이미지를 묶어 모바일 검색 결과에 제공한다. 주요 팬 연령층 10~20대 이용자가 데이터를 소비하고 생성하는 방식을 심층 연구한다. 이미지 타임라인 UI를 구성했다.

김상범 네이버 박사는 “네이버는 사진 같은 비언어적 요소로 의미를 전달하고 소통하는 모바일 이용자를 위해 멀티미디어형 정보를 손쉽게 찾아보도록 비전·언어 통합기술 기반 이미지 와 동영상 검색 강화를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대석기자 od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