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개 글로벌 투자은행 새 디지털화폐 개발 협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4개 글로벌 투자은행 새 디지털화폐 개발 협력

도이체방크 등 글로벌 대형 은행 네 곳이 새로운 디지털 화폐 개발에 나선다. 오는 2018년 초기 버전을 상용화하는게 목표다.

23일(현지시각) 파이낸셜타임스(FT)는 스위스은행 UBS, 도이체방크, 산탄데르, 뱅크 오브 뉴욕 멜론(BNF 멜론)의 글로벌 대형 은행(IB) 네 곳이 새로운 디지털 화폐 개발을 공동으로 추진한다고 보도했다. 이들 4사는 UBS가 제안한 디지털 화폐인 `공용결제화폐(utility settlement coin)`를 개발, 각국 중앙은행과 금융기관이 채택하도록 나설 예정이다.

4사는 `공용결제화폐`가 블록체인에 바탕을 둔 청산과 결제 수단의 금융계 표준으로 자리 잡기를 기대했다. `블록체인`은 대표 온라인 가상화폐인 비트코인에 채택된 해킹 방지 기술이다. 거래 원장을 서버에 보관하지 않고 네트워크에 연결된 다수 컴퓨터에 분산, 위조와 변조를 막는다.

USB 등은 보안업체 클리어매틱스 테크놀로지스 보안 솔루션에 기반을 두고 디지털 화폐 개발을 진행한다. `공용디지털화폐`는 중앙은행에서 통화로 교환할 수 있다. 분산된 원장에 해당하는 블록체인에 보관, 금융기관이 디지털 화폐를 신속히 주고받을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산탄데르 은행 연구개발부 관계자는 “은행과 금융기관 사이에 이뤄지는 거래는 복잡하고 시간이 소요되며 비용도 많이 든다”면서 “은행이 거대한 후방지원 업무 부서를 두고 있는 것도 바로 이 때문”이라며 새 디지털 화폐 개발 이유를 설명했다.

컨설팅회사 올리버 와이먼이 지난해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금융업계가 거래 청산과 결제 과정에서 부담하는 비용은 연간 650억∼800억달러에 달한다. 디지털 화폐 개발에 나선 것은 UBS만이 아니다. 씨티은행은 `씨티코인(Citicoin)`을 개발하고 있고, 골드만삭스는 `SETL코인`이라는 관련 기술 특허를 출원했다. JP모건도 유사한 개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현재 미 연방준비은행과 영국 및 캐나다 중앙은행이 디지털 화폐 유용성을 검토하고 있다. 컨설팅 회사 액센추어의 블록체인 담당자는 “블록체인 기술이 어느 정도 호응을 얻으려면 3∼5년 정도 걸릴 것”이라면서 “금융계 주류가 되려면 더 많은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방은주기자 ejb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