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과 신기술 융·복합, 하천조사 새 시대 연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드론과 신기술을 융·복합해 하천조사의 새로운 시대를 연다.

국토교통부는 하천측량과 하상변동조사를 효율화하기 위해 드론을 활용한 `제1회 하천측량·하상변동조사 드론 경진대회`를 10일부터 다음 달 4일까지 개최한다고 9일 밝혔다.

드론과 신기술 융·복합, 하천조사 새 시대 연다

국토부 관계자는 하천법 개정에 따라 정기 하상변동조사 의무화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고 하천기본계획 수립 지연의 주요 원인 가운데 하나인 과도한 하천측량 비용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드론 활용을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하천측량에는 하천기본계획 비용 약 25%가 소요돼 하천기본계획 수립 기간이 3년에서 5~6년으로 지연됐다.

미국·독일·일본 등 선진국은 드론을 이용한 하천측량·환경조사를 공공부문에서 적극 장려하고 있지만 국내에는 하천 환경모니터링과 시설점검 등에만 일부 제한적으로 활용되고 있다.

국토부는 드론 경진대회를 계기로 드론 및 하천측량 등 관련 업계 기술력을 검증하고 최적 하천측량·조사 방법을 개발하는 한편, 드론기반 하천측량 및 하상조사 분야 신규 민간산업 영역을 발굴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매년 기술검증(BMT) 경진대회를 열어 관련 업계 기술개발과 경쟁을 촉진시킬 계획이다.

국토부는 10일 대회를 공고하고 신청서를 접수받아 1차 심사(적합성, 기술심사), 2차 심사(현장 결과물 심사) 결과를 종합적으로 평가해 입상업체를 선정한다.

최상위 업체에는 국토부 장관상을 수여하고 상위 3개 업체는 내년에 실시할 하상변동조사 시범사업 평가 시 우대점을 부여한다.

국토부 관계자는“경진대회를 통해 드론을 이용한 하상변동조사 적용이 세계 최초인 만큼 하천분야 국제 기술경쟁력을 강화하고 하천조사업무 효율화를 통한 기간단축, 예산절감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했다.

주문정 산업경제(세종) 전문기자 mjjo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