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블TV, 2018년 2월 아날로그 방송 종료 ···내년 1월 시범사업 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케이블TV 사업자가 내년 1월 아날로그 방송 종료 시범사업을 시작한다. 2018년 2월까지 아날로그 방송을 종료할 계획이다. 아날로그 방송 종료 이후 아날로그 방송 채널 주파수를 활용해 초고화질(UHD), 주문형 비디오(VoD) 등 차세대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는 아날로그 방송종료를 위한 태스크포스(TF)팀을 구성, 영동·영서 등 시범지역 선정에 돌입했다고 7일 밝혔다.

케이블TV 사업자 7곳이 내년 1월부터 6월까지 시범지역을 선정해 아날로그 종료를 추진한다.

CJ헬로비전, 티브로드, 현대HCN, 딜라이브, 씨앰비 등 복수종합유선방송사업자(MSO) 5곳과 서경방송과 금강방송 개별 SO 2곳이다.

CJ헬로비전은 평창을 중심으로 영동, 영서 일부를 시범지역으로 확정했다. 티브로드 등은 이번 주 권역 내에서 시범지역을 선정할 계획이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케이블TV 사업자는 아날로그 방송에 따른 시청자의 시청권 보호를 위해 아날로그 방송과 동일한 가격으로 디지털방송을 볼 수 있는 8VSB로 전환을 유도한다. 아날로그 TV 수상기를 보유하더라도 컨버터를 설치하면 8VSB 방송 시청이 가능하다.

케이블TV 사업자는 컨버터를 무상으로 제공한다.

8VSB는 HD급 디지털 방송 시청이 가능하지만, 주문형비디오(VoD) 등 양방향 서비스는 이용할 수 없는 `일방향` 디지털 방송이다.

케이블TV 사업자는 장기적으로는 8VSB 가입자를 양방향 디지털방송으로 전환할 계획이다.

한편, 미래창조과학부는 케이블TV 사업자의 아날로그 방송 종료를 위한 법적 근거를 만들고 있다.

내년 초 가입자 보호가 선행된 뒤 아날로그 방송을 종료할 수 있다는 내용의 방송법 개정을 추진한다. 미래부 관계자는 “현재 방송법에서는 아날로그 방송을 폐지할 수 있는 법적 근거가 없기 때문에 방송법 개정을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케이블TV의 디지털 전환이 이뤄지면 IPTV처럼 디지털 환경에서 경쟁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아날로그 채널의 주파수를 활용해 UHD, VoD 등 차세대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미래부에 따르면 케이블TV 아날로그 가입자는 467만3982명에 이른다. 이는 전체 케이블TV가입자(137만명) 약 46%다.

전지연기자 now2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