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이모티콘 5월부터 다음에도 쓴다...이모티콘 스튜디오 신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여민수 카카오 부사장이 18일 서울 동대문 DDP에서 열린 이모티콘 크리에이터스 데이에서 발표하고 있다.
<여민수 카카오 부사장이 18일 서울 동대문 DDP에서 열린 이모티콘 크리에이터스 데이에서 발표하고 있다.>

카카오는 내달부터 멜론, 카카오TV, 카카오페이지, 포털 다음에 이모티콘을 확대한다고 18일 밝혔다. 카카오톡은 물론 뉴스, 카페, 카카오스토리에서 이모티콘을 사용할 수 있다. 판매 채널이 다변화 되며 작가 수익 증대가 기대된다.

카카오는 18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국내 이모티콘 작가 400여명을 대상으로 '이모티콘 크리에이터스 데이(Emoticon Creators Day)'를 개최했다.

임지훈 카카오 대표는 “열 마디 말보다 이모티콘 하나가 훨씬 소통이 잘 된다”면서 “이모티콘으로 시작해 디즈니 같은 성과가 나오는 것이 허무맹랑한 스토리가 아닐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희정 카카오 이모티콘 총괄은 “카페 등 관심사에 따른 커뮤니티에서 이모티콘 추천 기능을 신설하는 등 맞춤형 서비스를 하겠다”면서 “5월부터 100여개 이모티콘을 대상으로 테스트에 들어간다”고 말했다.

카카오는 이모티콘 기업간거래(B2B)를 확대하기 위한 판매 채널 다변화 전략을 발표했다. 기업, 단체 등이 마케팅 용도로 이모티콘을 대량 구매하는 '카카오 비즈이모티콘 스토어'에 기업 맞춤형 추천 기능, 특가 할인 프로모션을 추가한다.

'인쇄형 이모티콘 쿠폰' 주문 기능도 도입한다. 통신사, 카드사 등과 같이 고객 멤버십 제도를 운영하는 기업과 제휴를 강화해 이용자와 작가에게 혜택과 수익을 제공한다.

'카카오 이모티콘 스튜디오'도 처음 공개했다. 기존 이모티콘 작가뿐만 아니라 신규 창작자도 제안할 수 있다. 제안부터 심사과정, 결과까지 한 눈에 제공한다. 심사에 통과된 이모티콘은 상품화 과정을 거쳐 정식으로 출시한다.

여민수 카카오 부사장은 “카카오는 풍부한 감정 표현을 통해 대화에 재미와 즐거움을 선사하는 것을 넘어 다양한 분야 작가들과 상생할 수 있는 콘텐츠 플랫폼으로 이모티콘을 성장시켜왔다”며 “앞으로 작가가 만든 이모티콘이 더 빛나도록 카카오톡 외에 더 큰 시장으로 이끌겠다”고 강조했다.

이모티콘은 2011년 11월 카카오톡에 처음 도입됐다. 현재 하루 카카오톡 이용자 1000만명이 텍스트를 대신해 이모티콘으로 대화를 주고받는다. 5년간 무려 1400만명이 이모티콘을 구매했다. 이모티콘 시장이 성장하면서 수많은 인기 이모티콘과 누적 거래액 10억원을 기록한 작가가 생겨났다.

김시소 인터넷/포털 전문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