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노스그룹, AI 학습엔진 데이터 교체할 수 있는 NNEF 발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응용프로그램 인터페이스(API) 표준안을 제정하는 표준화 단체 크로노스그룹이 최근 신경망 데이터 교환을 위한 포맷 표준(NNEF) 1.0을 발표했다.

국제 개방형 표준을 제정하는 크로노스그룹은 그래픽, 동영상 등 멀티미디어 콘텐츠 모바일 응용프로그램 인터페이스(API) 표준화 추진 단체다. 국내에서는 삼성, LG,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서울대, 경북대 등이 참여하고 있다.

크로노스그룹, AI 학습엔진 데이터 교체할 수 있는 NNEF 발표

이환용 크로노스그룹 한국담당 디렉터(아주대 교수)는 크로노스그룹이 'NNEF 1.0 표준안'을 발표, 인공지능(AI)의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16일 밝혔다.

크로노스그룹이 이번에 발표한 AI 학습 데이터 포맷 표준 NNEF는 다양한 학습 엔진에서 데이터를 교체하며 학습을 진행할 수 있도록 해 주는 표준이다.

예를 들어 '알파고'에서 학습된 바둑 AI를 일본에서 개발한 '딥젠고'에 넣어 추가로 학습시키고, 반대로 딥젠고의 학습 결과를 알파고에서 추가로 학습시겨 결과를 비교해 볼 수 있다.

특히 자율주행자동차 관련 보행자, 자동차, 차선, 국제표준표지판과 신호등을 학습한 엔진을 가져다가 추가로 한국에서 사용되는 표지판의 학습을 추가할 수 있다.

크로노스그룹이 신경망 데이터 교환을 위한 포맷 표준을 발표했다. 사진 위는 NNEF가 적용되기 전 학습데이터를 교환할 수 있는 AI를 의미하며 아래는 NNEF로 서로 다른 학습엔진에서 데이터를 교환할 수 있게 된 것을 설명한 그림.
<크로노스그룹이 신경망 데이터 교환을 위한 포맷 표준을 발표했다. 사진 위는 NNEF가 적용되기 전 학습데이터를 교환할 수 있는 AI를 의미하며 아래는 NNEF로 서로 다른 학습엔진에서 데이터를 교환할 수 있게 된 것을 설명한 그림.>

크로노스그룹이 이번에 발표한 데이터 교환을 위한 포맷 표준 NNEF는 토르치, 카페, 텐소플로 등 다양한 AI 학습 엔진에서 가져오기와 내보내기를 지원한다.

이번 표준은 AI 학습과 응용을 분리해서 활용할 수 있기 때문에 새로운 비즈니스를 창출할 수 있다는 점이다. 바둑이나 자율주행차와 관련된 응용 서비스를 개발하는 산업계는 잘 학습된 AI 엔진을 구매하기만 하면 된다.

이환용 디렉터는 “AI 엔진이 필요한 산업계는 학습된 데이터를 구매해서 서비스나 제품을 개발할 수 있고, 특정 분야의 지식이나 데이터가 있는 기업은 학습한 신경망 데이터를 만들어 판매할 수 있다”고 말했다.

국내에서는 NNEF 표준화 작업에 삼성전자, LG, ETRI 등이 참여하고 있다. 이번에 발표한 표준안은 크로노스그룹 공식 홈페이지에서 무료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