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A-서울국제음식영화제, '영화제 활성화' 업무협약 체결…상영작 67편 마스터링 지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기자] 서울산업진흥원(SBA)이 국내 영화제 출품작 기술지원을 토대로 영화문화와 콘텐츠산업 전반의 경쟁력을 확대하는데 일조한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최근 SBA 측은 사단법인 서울국제음식영화제 측과 '서울시 개최 영화제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전했다.

이번 협약은 오는 6~11일 서울남산국악당과 대한극장에서 열릴 푸드테마 영화축제 '서울국제음식영화제'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한 노력의 일환이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특히 지난해 DMZ국제다큐영화제, EBS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등에 이어 SBA 산하 SBA미디어콘텐츠센터가 보유한 시설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영화제에 출품될 29개국 67편의 장·단편 영화작품들의 후반작업(2500만원 상당)을 지원, 관람객들의 만족도 향상과 함께 서울시 내 영화제의 성공적인 개최를 촉진한다는 의미를 띠고 있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박보경 SBA 콘텐츠산업본부장은 “음식과 영화를 매개로 세계 시민들의 다양한 삶의 모습과 문화를 소개하는 서울국제음식영화제가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SBA가 보유한 최고 수준의 후반작업 장비와 전문가의 기술지원을 이어 가겠다”라고 전했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