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지주, 한우 유전 능력 예측 서비스 3월 시작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암소의 유전 능력을 예측해 맞춤형으로 육성하는 서비스가 3월부터 본격화된다.

농촌진흥청과 농협경제지주는 한우 암소 유전체 유전능력 예측 서비스 체계를 구축해 오는 3월부터 한우농가에 제공한다고 21일 밝혔다.

농협지주, 한우 유전 능력 예측 서비스 3월 시작

암송아지 유전체 정보만으로 유전능력을 예측해 농가에 알려주는 서비스다. 암소 유전능력을 먼저 알면 송아지 때 번식소로 키울지 고기소로 키울지 판단할 수 있다. 능력이 우수한 암송아지는 우수한 자손을 많이 낳도록 번식 송아지를 많이 낳거나 수정란 생산에 필요한 난자 제공에 활용된다.

유전체 유전능력 예측기술은 개체가 보유한 수천~수만개 유전정보를 토대로 개체의 능력을 예측하는 방법이다. 한우에 적용하기 위해 한우 능력검정자료와 유전체 분석 자료를 토대로 한우에 맞는 '예측 방정식'을 만들었다.

두 기관은 능력 자료와 유전체 정보를 모두 보유한 한우 개체를 지속적으로 수집하고 '예측 방정식'을 주기적으로 갱신해 정확도를 높여 나갈 방침이다.

암소 유전체 서비스는 '유전체 컨설팅 기관' 선정이 완료된 후 3월부터 이용할 수 있다. 농가가 분석하고자 하는 암소의 모근(털뿌리) 등 시료와 개체식별번호를 '유전체 컨설팅 기관'에 제공하면 약 2개월 후 유전능력 분석 결과와 함께 컨설팅 받을 수 있다.

농진청은 지난해 전국 50여 농가 6000여마리 암송아지를 대상으로 암소 유전체 서비스 시범 사업을 마쳤다. 도체 중 능력 예측 정확도가 약 20%포인트 향상되면 연 1130억원 경제 효과가 기대된다.

농협경제지주는 올해 한우 농가 5000호, 10만마리를 선정하고 이 가운데 1만마리 암소 유전체 서비스를 지원한다.

김태환 농협경제지주 김태환 대표는 “암소 유전체 서비스를 제대로 활용하기 위해서는 개량에 대한 깊은 이해가 필요하므로, 이용 농가는 반드시 컨설팅 기관의 지도를 받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이경민기자 km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