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번에 84명 태우는 '전기굴절버스' 세종에서 국내 첫 운행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23일부터 세종시에서 운행되는 전기굴절버스. 자료=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23일부터 세종시에서 운행되는 전기굴절버스. 자료=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23일부터 국내 첫 전기굴절버스가 세종시에서 운행된다. 한번에 84명을 태울 수 있어 출퇴근 시간 혼잡을 막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와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세종시는 22일 대용량교통수단인 전기굴절버스 개통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에 전국 최초로 도입되는 전기굴절버스는 정원 84명(좌석 45명, 입석 39명), 1회 완충으로 최대 200km이상 주행이 가능한 버스다.

전기굴절버스는 BRT 노선인 세종 내부순환선(900번), 오송역-정부세종청사-반석역 간 광역노선(990번)에 각각 2대가 투입되어 운행된다.

차선이탈경고장치, 전자 제어 제동시스템, 전방장애물경고장치 등 첨단 안전시설과 자동식 휠체어 고정장치, 휴대폰 충전시설 등 다양한 편의시설도 구비되어 있다. 기존 BRT버스와 동일한 요금으로 이용할 수 있다.

대광위는 이와 더불어 세종권 BRT 고급화 일환으로 BRT 첨단정류장 설치, BRT 우선신호체계 시범사업 등도 추진할 계획이다. 스크린도어, 무선인터넷(Wi-Fi), 버스정보안내단말기(BIT), LED 광고시설 등을 설치한 BRT 첨단정류장 사업은 세종시내 6개소 정류장에 시범 적용했다. 세종시내 BRT 운행 전 노선에 단계적으로 확대한다.

BRT 통행속도 향상, 정시성 개선을 위해 횡단보도, 교차로 등에서 BRT 차량에 통행우선권을 주는 우선신호체계 사업도 경찰청 등 관계기관과 협의해 도입한다.

최기주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최기주 위원장은 “이번 전기굴절버스 운행으로 출퇴근 시간대 교통혼잡 해소 등 대중교통 이용 편의가 크게 개선될 것”이라면서 “세종권 BRT가 명실상부한 우리나라 최고의 BRT가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문보경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