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AI·3D프린팅 융합 의료기기 국제표준화 주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내 연구진이 인공지능(AI)과 3D프린팅 기술로 환자 맞춤형 의료기구를 만드는 국제 표준 개발을 주도한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원장 김명준)은 전종홍 ETRI 책임연구원을 중심으로 심규원 연세대 교수, 홍헬렌 서울여대 교수 등이 최근 '의료 영상 기반 의료 3D프린팅 모델링' 관련 국제 표준 두 건을 신규 제안, ISO/IEC 공동기술위원회(JTC)1 산하 워킹그룹12로부터 최종 승인을 받았다고 28일 밝혔다.

의료3D프린팅 과정 및 기존 방식과 표준화 이후 비교
<의료3D프린팅 과정 및 기존 방식과 표준화 이후 비교>

채택된 표준화 항목에는 컴퓨터단층촬영(CT), 안와 영상을 기반으로 의료용 3D 프린터 보형물을 제작하는 요구사항, 제작 과정에서 필요한 인체조직별 분할 절차 등을 담았다.

의료 3D프린팅은 환자 의료 영상 정보를 이용해 수술용 의료기기와 인체삽입형 의료기기, 사전 시뮬레이션 기구 등을 환자 맞춤형으로 제작하는 기술이다.

새로운 표준을 활용하면 지금까지 수작업으로 하던 프린팅 모델을 딥러닝으로 자동화할 수 있다. 모델을 만드는데 가장 중요한 '분할 과정'을 자동화하는 기술도 포함하고 있다. 분할 과정은 영상 정보에서 인체 요소들을 구분하는 과정이다.

연구팀은 표준 개발과 검증을 위해 안와 뼈 영역 500세트 이상 CT 의료 영상 학습·실험용 데이터를 개발하고, AI 기반 분할 실험 결과를 도출했다. 이를 국제 학회 논문으로 발표하기도 했다.

ETRI는 앞으로도 관련 연구로 3D 재구성, 3D 포맷 변환 등 작업에도 딥러닝 기술을 적용해 왜곡과 손실 없는 정밀 자동 모델링이 가능하도록 국제표준을 만들 계획이다. 관련 기술 개발과 기업 협력도 추진하고 있다.

강신각 ETRI 표준연구본부장은 “우리나라 주도로 AI 기술을 결합한 융합 의료 3D프린팅 국제 표준 개발을 선도하는 사례를 만들었다는데 매우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