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한국, 코로나19에도 콘텐츠 제작현장 안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넷플릭스 오리지널 콘텐츠 좋아하면 울리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콘텐츠 좋아하면 울리는>

넷플릭스가 코로나19 확산 상황 속에도 안전한 콘텐츠 제작현장으로 한국 사례를 소개했다.

테드 사란도스 넷플릭스 최고콘텐츠책임자(CCO)는 LA타임스 기고를 통해 국내 모범적인 콘텐츠 제작 노력을 언급했다. 사란도스 CCO는 '코로나19 시대, 영상 콘텐츠 제작은 어떻게 안전하게 재개될 수 있는가?' 칼럼을 통해 “세계 각지에서 안전하게 영상 콘텐츠를 제작하는 법을 터득하고 있다”며 한국 사례를 가장 먼저 소개했다.

국내 넷플릭스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 현장에는 안전한 환경 조성을 위한 대책이 신속히 마련됐다. 안전한 제작환경 속에 한국 오리지널 시리즈 '무브 투 헤븐: 나는 유품정리사입니다'와 '좋아하면 울리는 시즌2'가 차질없이 제작되고 있다.

현장 안정을 최우선시한다는 방침에 따라 모든 제작진과 출연진은 정기적으로 체온을 체크한다. 넷플릭스는 누구든 감염이 의심되면 방역 당국 권고에 따라 즉시 코로나19 검사를 받게 하고 콘텐츠 제작은 중지할 계획이다.

현장에 손 소독제와 마스크를 준비하는 것은 물론 뷔페 식사 대신 도시락을 제공하고 일회용 메이크업 도구를 사용한다. 감염병 방지를 위한 노력이다.

해외 로케이션 촬영은 일정을 재조정하고 다수 엑스트라가 출연하는 장면 등에는 특수효과를 활용하거나 대본을 일부 수정하는 등 유연하게 대처한다.

사란도스 CCO는 “현장에 꼭 필요한 출연진과 제작진 출입만 허용하고 출퇴근 시 승차 공유를 제한하는 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넷플릭스가 콘텐츠 제작을 진행 중이거나 재개한 국가는 한국, 아이슬란드, 일본뿐이다. 스웨덴과 노르웨이 촬영 작업은 상반기 중 재개될 예정이다.

안전한 환경 속에 제작된 넷플릭스 한국 오리지널 콘텐츠는 미국·일본·싱가포르 등 해외에서도 인기가 많다.

미국 스트리밍 서비스 정보사이트 릴굿에 따르면 미국 자가 격리 기간(3월 21~27일) 가장 많이 시청한 넷플릭스 콘텐츠 TV시리즈 부문 톱10 중 '사랑의 불시착'과 '킹덤'이 각각 6위와 9위로 포함됐다. 미국에서도 넷플릭스를 통해 시청이 가능한 작품이다.

넷플릭스 일간 톱10에 따르면 '사랑의 불시착' '이태원 클라쓰' '더 킹: 영원의 군주' 등이 일본 내 인기가 많다. 싱가포르 일간지는 킹덤 김은희 작가와 인터뷰를 실었다.

넷플릭스는 “한국 감독과 작가가 창작의 자유를 통해 지금까지 만들기 어려웠던 이야기를 선보이도록 돕고 있다”며 “인터넷 스트리밍 서비스 장점을 살려 개인의 취향을 고려한 다양한 한국 콘텐츠를 발굴하고 제작할 것”이라고 전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