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人사이트] 임철원 에너지밸리기업개발원장 "세계적 에너지허브 구축 최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임철원 에너지밸리기업개발원장.
<임철원 에너지밸리기업개발원장.>

“광주전남혁신도시 일대 에너지밸리 입주기업의 조기 안착을 지원해 에너지신산업 생태계를 구축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지난 4월 부임한 임철원 에너지밸리기업개발원장은 “코로나19로 주춤했던 입주기업 유치 및 기업지원 활동을 조만간 재개할 예정”이라며 “광주·전남혁신도시를 세계적 에너지허브로 만드는 데 헌신하겠다”고 밝혔다.

에너지밸리기업개발원은 한국전력 본사가 입주한 광주전남혁신도시에 에너지 신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한전과 전력 관계사들이 2015년 출자해 설립했다. 에너지 관련기업 유치 및 지원, 창업보육, 인력양성, 연구·개발(R&D) 등 사업을 담당하고 있다.

개발원은 에너지 전문인력 양성 프로젝트를 산업체 재직자와 미취업자, 대학원생으로까지 확대해 지금까지 1598명을 배출했다. 국가인적자원개발컨소시엄 산업단지형 공동훈련센터로 지정받는 등 전문인력 양성기관으로 자리매김했다.

또 R&D 분야에선 산업용 고압직류기기 인프라·에너지신산업직류(DC) 플랫폼 등 한국전력과 지방자치단체의 사업을 수주했다. 350여개 스타트업 및 예비창업자를 지원해 신규 고용 512명, 국내외 지식재산권 392건, 투자유치 390억원을 달성했다. 지난해 전시회 참가와 제품성능 개선 등의 프로그램을 162개사에 지원해 71억 6000만원 매출 증대 효과도 거두는 등 에너지 생태계 토대를 탄탄히 구축하고 있다.

임 원장은 “에너지밸리에는 에너지 산업과 기업 발전을 위해 한전을 비롯 한전KDN·한전KPS·광주테크노파크·전남테크노파크·녹색에너지연구원·전남지역사업평가단 등이 모여 있다”면서 “창업과 기업지원 조직의 집적화로 에너지 신산업 육성에 최적의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고 강조했다.

빛가람 혁신도시 에너지밸리기업개발원 사옥 전경.
<빛가람 혁신도시 에너지밸리기업개발원 사옥 전경.>

그는 전문 인력 양성과 기업유치에 역점을 두고 있다. 전기에너지 관련 학과와 정보통신기술( ICT)학과 3~4학년을 대상으로 '에너지신산업 전문인력 양성과정'과 '빛가람 소프트웨어(SW)아카데미'를 학점 연계형으로 운영한다. 스마트그리드(차세대 전력망), 에너지저장장치(ESS) 빅데이터,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등 에너지신산업과 4차 산업 중심의 이론교육을 강화하고 현장견학도 실시한다. 하반기에 전국 유망 기업을 대상으로 유치기업 지원 혜택 등을 집중 소개하는 설명회도 개최할 예정이다.

임 원장은 “창업부터 사업화, 판로확보까지 기업의 성장단계별 맞춤형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며 “여러 기업지원기관과 연계한 에너지신산업 스타기업 육성 프로그램을 통해 성공적으로 에너지허브도시를 구축할 수 있도록 만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나주=고광민기자 ef7998@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