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DS, 신한생명·스켈터랩스와 AI기반 보험상품 분석 플랫폼 만든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재균 신한생명 부사장(왼쪽), 조영서 신한DS 부사장(가운데), 조원규 스켈터랩스 대표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재균 신한생명 부사장(왼쪽), 조영서 신한DS 부사장(가운데), 조원규 스켈터랩스 대표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신한DS(대표 이성용)는 신한생명(대표 성대규), 스켈터랩스(대표 조원규)와 인공지능(AI)을 활용한 공동연구 MOU를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3사 협약은 국내 최초로 최신 딥러닝 기술 기반 기계독해 엔진을 활용해 보험 상품 이해와 분석, 기획·개발 공동 연구를 수행하기 위해 마련됐다.

기계독해는 AI 알고리즘이 주어진 문서를 스스로 분석하고 빠르게 이해해 문서 내에서 질문에 대한 최적화된 답안을 찾아내는 기술이다.

신한DS는 신한생명으로부터 제공받은 니즈를 분석하고 보험 상품 비교 가능 여부를 테스트한 후 스켈터랩스 기계독해 엔진을 활용해 DB구축과 시각화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 지능형 문서처리 플랫폼 확장을 위한 금융 상품 비교·분석 솔루션 개발에 착수한다.

AI분야 최신 기술인 기계독해 기술기반 보험 개발 연구과제를 수행, 보험사 상품 대상 상품 비교분석 플랫폼을 사업화할 계획이다.

이성용 신한DS 대표는 “MOU를 통해 AI 기술 고도화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앞으로 다양한 방면에서 기술적 ·사업적 협력을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원규 스켈터랩스 대표는 “기계독해를 포함한 대화형 AI 기술 고도화를 통해 다양한 산업 분야 상품과 서비스를 새로운 차원으로 개선시키는 데에 주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길재식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