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생명-신한DS-스켈터랩스, AI 기반 보험상품개발 공동연구 MOU 체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신한생명이 23일 서울 중구 신한DS 본사에서 신한DS 및 AI 스타트업 스켈터랩스와 보험상품개발 공동연구 협약(MOU)을 체결했다. (왼쪽부터)이재균 신한생명 부사장, 조영서 신한DS 부사장, 조원규 스켈터랩스 대표.
<신한생명이 23일 서울 중구 신한DS 본사에서 신한DS 및 AI 스타트업 스켈터랩스와 보험상품개발 공동연구 협약(MOU)을 체결했다. (왼쪽부터)이재균 신한생명 부사장, 조영서 신한DS 부사장, 조원규 스켈터랩스 대표.>

신한생명은 23일 서울 중구에 신한DS 본사에서 신한DS, 인공지능(AI) 스타트업 스켈터랩스와 '보험상품개발 공동연구 협약(MOU)'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업계 처음으로 AI 기계독해(MRC) 기술을 활용해 보험상품에 대한 개발 및 검증 절차 과정을 디지털화하기 위한 공동연구를 하고자 추진됐다.

MRC 기술은 텍스트 문서에서 주어진 질문의 의미를 이해하고 답변을 도출하는 최신 AI 기술을 의미한다. 일반인이 도서, 신문 등을 읽고 질의응답을 하듯이 AI가 사용자 의도를 파악하고 문장 속에서 해답을 제시하는 것을 가능하게 해준다.

신한생명은 공동연구에서 관련 실무 부서들의 니즈 및 분석에 필요한 문서를 제공하고 △상품 비교항목 △분류체계 △상품군 정의 등의 기준을 제시하는 등 검증 역할을 담당한다.

신한DS는 신한생명으로부터 받은 요구를 분석하고 연구 가능성과 상품 비교 가능 여부를 테스트한 후 스켈터랩스 대화엔진을 활용해 상품 DB구축과 시각화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신한생명은 보험상품 비교분석 플랫폼을 구축해 상품기획, 개발, 검증, 사후관리 등 전 영역에 디지털화를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신한생명 DT 전략 추진을 담당하는 이재균 부사장은 “이번 공동연구 협약은 신기술을 활용한 DT 전략 추진으로 그룹 디지털화를 촉진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면서 “3사 연구개발과 파트너십을 통해 시너지를 극대화하고 AI 신기술을 활용한 플랫폼을 구축해 업계를 선도하는 일류 리딩컴퍼니로 도약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박윤호기자 yun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