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대학교기술지주, 지방 스타트업 스케일업 위해 30억원 규모 펀드 조성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충남대학교기술지주, 지방 스타트업 스케일업 위해 30억원 규모 펀드 조성

충남대학교기술지주(대표 김승범)는 대전·충청권을 비롯한 지방 소재 유망 스타트업의 스케일업을 위해 30억원 규모의 충남대학기술지주 지방개인투자조합 제1호를 결성했다고 29일 밝혔다. 충남대학기술지주 외에 대전경제통상진흥원, 한국벤처투자 등이 조합원으로 참여했다.

이번 펀드는 본점 또는 주 사무소가 수도권을 제외한 지방에 위치한 3년 이하 초기 창업기업 중 연간 매출액이 20억원을 넘지 않는 곳의 성장 지원을 위해 마련됐다. 지속적인 사업화 지원을 통해 지역 경제 활성화와 국가 균형 발전에 기여하는 데 목적을 둔다. 김승범 대표는 “펀드 조성으로 대전〃충청 지역 스타트업의 데스밸리 극복 방안을 제시하고 나아가 유니콘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는 지방 창업 생태계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충청=강우성기자 kws9240@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