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TI·광주시, 데이터·AI 생태계 구축 협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KISTI, 광주시의 업무협약식 모습. 사진 왼쪽부터 이용섭 광주시장, 최희윤 KISTI 원장
<KISTI, 광주시의 업무협약식 모습. 사진 왼쪽부터 이용섭 광주시장, 최희윤 KISTI 원장>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원장 최희윤)은 14일 광주시와 인공지능(AI) 산업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AI산업 발전 핵심인 데이터 개발·유통 활성화에 적극 협력키로 했다고 밝혔다.

KISTI는 이번 협력을 통해 슈퍼컴퓨터 인프라 운영 기술과 데이터 분석 노하우, 중소기업 기술지원 프로그램 'ASTI' 등이 광주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한다. 광주에 조성 중인 '국가 AI 산업융합 집적단지' 'AI데이터센터'의 성공적인 운영에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주요 협약내용은 △AI 데이터 개발과 유통의 활성화 등 데이터 구축 협력 △AI데이터센터 지원 및 관련 인프라 자원의 공동활용 △AI 기업 발굴 및 지원을 위한 협력사업 발굴 △AI 기업연구소 확대를 위한 협력사업 발굴 △연구개발(R&D) 중심 AI 혁신인재 양성 프로그램 개발 및 운영 △업무협력 및 공동과제 발굴을 위한 인적·물적 자원 교류와 협력 등이다.

이용섭 시장은 “AI의 핵심은 데이터 생태계”라며 “국내 최대의 과학기술정보로 데이터 생태계를 이끄는 KISTI와 협력하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희윤 원장은 “AI 데이터와 연구의 이원화 방안에 관심을 두고 있으며 KISTI가 많은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전국 1만 이상의 ASTI 기업을 통해 발굴된 AI 수요가 관련 산업발전에 직접적인 도화선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