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TP, 친환경 항만 산업육성 클러스터 구축 워크숍 성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남테크노파크는 8일 광양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전남 친환경 항만 산업육성 클러스터 구축 워크숍을 개최했다.
<전남테크노파크는 8일 광양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전남 친환경 항만 산업육성 클러스터 구축 워크숍을 개최했다.>

전남테크노파크(TP·원장 유동국)는 광양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전남 친환경 항만 산업육성 클러스터 구축 워크숍'을 개최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워크숍은 △IMO 환경규제 강화에 따른 산업계 대응방안 정책기술세미나(한국해양수산개발원 해사안전연구실장 박한선) △세계최초 미세먼지 저감 탈황용 소재 신기술 소개(로우카본 대표 이철) △친환경 항만 산업육성을 위한 클러스터 구축 토론회가 진행됐다.

특히, 로우카본은 세계최초 액상연료용·고형연료용 전처리 탈황 대표제품 기술을 소개, 이목을 집중시켰다. 기존 연료에 첨가제 주입장치를 설치한 후 탈황 첨가제를 연료와 혼합시켜 황산화물을 99% 제거하고, 질소산화물 및 이산화탄소 수치도 제로에 가깝게 저감시켜 미세먼지 발생을 원천 차단하는 혁신기술이다.

이 기술은 화력발전소·소형선박·대형 선박까지 다양하게 적용 가능하다. 따라서 IMO 환경규제 대응으로 거론중인 대체유(저황유)사용과 탈황장치 적용, LNG 연료추진 개조 등의 비용부담보다 훨씬 경제적이다.

이번 워크숍엔 △전남TP 전남도 항만물류팀 △광양시 경제복지국 △한국해양수산개발원 해사안전연구실 △여수지방해양수산청 항만물류과 △광양상공회의소 △광양창조경제혁신센터 △여수광양항만공사 △광양항 물류협회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유동국 원장은 "친환경 항만산업 육성과 관련기업 지원에 더욱 매진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순천=고광민기자 ef7998@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