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특구본부와 부산정보산업진흥원, 기업 대상 스마트기술 융합 지원 협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배용국 부산연구개발특구본부장(오른쪽)과 이인숙 부산정보산업진흥원장이 부산 4차 산업혁명 공동대응 업무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배용국 부산연구개발특구본부장(오른쪽)과 이인숙 부산정보산업진흥원장이 부산 4차 산업혁명 공동대응 업무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이사장 양성광) 부산연구개발특구본부는 부산정보산업진흥원(원장 이인숙)과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해 지역 기업을 대상으로 스마트기술 융합과 제조역량 강화를 지원하는 협력 협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양 기관은 부산 제조기업에 정보통신기술(ICT)융합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기업수요 발굴, 특구-센텀 기업 교류회, 연구회 운영 등 제조-IT 융합 혁신생태계 조성 활동을 중점 추진한다.

부산특구 내 기업의 4차 산업혁명 인식 개선을 위해 '재직자 현장맞춤형 교육 프로그램'을 공동 기획, 운영한다. 기술, 인력 등 기업이 필요로 하는 수요 발굴을 위해 특구 내 제조기업과 부산 센텀시티 내 IT기업 간 정례 교류회도 개최한다.

배용국 부산연구개발특구본부장은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은 부산 ICT융합 컨트롤타워로 인공지능(AI),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 다양한 첨단사업을 통해 4차 산업혁명 대응을 선도하고 있다”면서 “진흥원 역량을 조선기자재, 자동차부품 등 부산특구 제조업에 접목해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부산=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