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케어텍, '병·의원 전자의무기록(EMR) 표준화 지원사업' 주관기관 선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지케어텍, '병·의원 전자의무기록(EMR) 표준화 지원사업' 주관기관 선정

헬스케어IT 서비스 기업 이지케어텍(대표 위원량)은 보건복지부 산하 한국보건의료정보원이 주관하는 '2020년 병·의원 전자의무기록(EMR) 표준화 지원사업'의 종합병원급 분야 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EMR 인증제 확산과 임상의사결정을 통한 환자안전 강화, 국제표준에 기반한 의료데이터 생성 및 활용을 위한 사업으로 △인증 EMR 제품의 개발 확대·보급 △감염병 환자 의료데이터 관리체계 강화 △환자 안전을 위한 약물 알레르기 임상의사결정지원 구현 △공통 모델 의료데이터 생성 기반 마련 △참여 의료기관의 의료데이터 실증 등으로 구성된다.

이지케어텍은 근로복지공단 산하 6개 종합병원과 이대목동병원,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 등 8개 의료기관과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주관기업인 이지케어텍은 상급종합병원 시장에서 의료정보시스템 최다 구축·운영 실적을 보유하고 있을 뿐 아니라 ICT 기반 의료정보교류 표준모델 개발적용사업, 진료정보교류사업 등 관련 연구과제들을 성공적으로 수행한 바 있다. 또 의료정보교류 표준플랫폼인 ezFHIRStation을 자체 개발하고 미국의료정보기술 표준인증인 ONC-HIT 인증에 성공하는 등 의료정보 표준에 있어서도 높은 이해도를 갖췄다.

여기에 전국에 고루 분포된 공공, 민간 의료기관이 컨소시엄으로 참여해 환자안전 강화와 상호운용성 향상이라는 이번 사업의 목표를 성공적으로 달성할 것으로 회사는 기대하고 있다.

특히 지난 9월 'EMR 시스템 인증기준 표준개발 및 확산지원 사업'에서도 주사업자로 선정된 이지케어텍은 선행사업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바탕으로 약물 알레르기 CDS, FHIR 리소스 프로파일링 등 산출물들을 의료현장에 적용해 EMR 표준에 관한 실증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또 진료기록요약지(CRS) 생성 및 모니터링 기능도 개발해 감염병 환자의 의료데이터 관리체계를 강화할 방침이다.

위원량 이지케어텍 대표이사는 “최근 펜데믹 상황 속에서도 꾸준히 의료정보시스템 구축 사업 수주와 중요한 국책과제에 참여할 수 있는 것은 오랜 기간 축적된 이지케어텍의 역량과 가치를 인정받고 있기 때문”이라며 “이번 사업을 통해 종합병원을 비롯한 국내 의료기관의 EMR 상향평준화를 도모하고 의료데이터의 품질 및 상호운용성을 제고해 보다 많은 사람들이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정현정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