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소프트웨이브'의 의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내 최대 소프트웨어(SW) 전문 전시회 '소프트웨이브 2020'이 2일 오전 10시 서울 코엑스에서 막을 올린다. 올해로 5회째를 맞는 소프트웨이브는 국가 핵심 과제로 떠오른 디지털 뉴딜과 디지털 전환의 중심이자 핵심인 SW 산업 동향 및 미래를 조망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소프트웨이브는 국내 대표 SW 및 정보기술(IT)서비스 기업 200여개사가 참가하는 규모만으로도 의미가 있다. 참가 업체들은 클라우드,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등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책임질 핵심 기술과 서비스를 선보인다. 더존비즈온, 한글과컴퓨터, 티맥스소프트 등 국내 대표 SW기업들이 핵심 기술을 공개한다. 클라우드 기반 비즈니스 플랫폼, 중소·중견기업 빅데이터 유통 플랫폼을 비롯해 블록체인·드론·언택트 솔루션과 인공지능(AI) 및 협업 솔루션 등이 관람객들의 시선을 끌 것으로 예상된다.


IT서비스 업체들도 AI, 블록체인, 시스템 SW 등 최신 디지털 플랫폼과 솔루션을 선보인다. 특히 다양한 디지털 전환 및 비대면 업무를 지원하는 솔루션으로 국산 IT서비스 경쟁력과 강점을 뽐낼 것으로 전망된다. 또 서울디지털재단이 처음 참가해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스마트시티, 디지털 격차 해소 사업 등 서울시 주요 사업을 소개한다. 이 외에 SW산업협회, 상용SW협회, 정보보호산업협회 공동관도 주목된다. 해외 온라인 수출상담회, 공공·민간 고객 초청 상담회, C-레벨 네트워킹 좌담회, SW 융합 콘퍼런스 등 부대행사도 다채롭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SW산업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우리는 이미 글로벌 SW업체들이 주도하는 플랫폼 혁명 시대에 살고 있다. 이런 가운데 열리는 소프트웨이브는 국내 SW 산업인들의 사기를 높이고 SW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커지는 잔치가 될 것이다. 소프트웨이브 2020은 SW 중심 사회로 가는 인프라 구축의 디딤돌이다. SW업계는 국민과 수요기업, 정부의 관심을 크게 기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