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중명 아난티 회장, 대한골프협회 제19대 회장 당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157표 중 101표 64.33% 득표... 2위 우기정 후보는 55표 그쳐
내셔널타이틀 대회 독립개최 및 위상강화... 국가대표 전용 훈련시설 마련 등 공약

대한골프협회 회장에 이중명 아난티 그룹 회장. 사진_연합뉴스
<대한골프협회 회장에 이중명 아난티 그룹 회장. 사진_연합뉴스>

이중명(78) 아난티그룹 회장이 대한골프협회 제19대 회장에 당선됐다.

이중명 신임 회장은 12일 온라인 투표로 진행된 선거에서 64.33%의 득표율을 기록하며 회장에 당선됐다. 이 신임 회장은 오는 26일부터 4년간의 임기를 시작한다.

이날 오후 5시까지 진행된 투표에는 총선거인단 166명 중 157명(94.58%)이 참여했다. 이 신임회장은 총 101표를 받았고 우기정 경산개발 대구컨트리클럽 회장은 55표로 2위, 박노승(67) 골프칼럼리스트는 1표를 얻는 데 그쳤다.

이중명 신임회장은 제14~18대 대한골프협회 부회장을 지냈다. '소통과 혁신! 뜻을 함께하는 일 잘하는 협회를 만들겠다'는 캐치프레이즈와 함께 시도협회장 운영참여 확대, 산하 연맹과의 균형 발전 모색 및 남녀 한국오픈대회 독립 개최와 국가대표 전용 훈련시설 마련 등을 공약으로 내세웠다.

이 신임 회장은 “골프가 장기적으로 발전하도록 시도·산하 연맹과 상생 발전하기 위해 노력하고, 국제 경쟁력과 경기력 강화를 위해 대표선수가 훈련에 전력할 수 있는 여건 마련에 주력하겠다”고 당선 소감을 밝혔다.

정원일기자 umph112@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