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생명, 미얀마에 코로나 진단키트 5000명분 기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지난 6일 미얀마 수도 양곤에서 열린 코로나 진단키트 전달식에서 (왼쪽부터)주미얀마 한국대사관 김진수 상무관, 교보생명 윤송철 양곤주재사무소장, 주미얀마 한국대사관 함정한 공사, 미얀마 보건체육부 의학연구소 조탄툰 국장 등이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지난 6일 미얀마 수도 양곤에서 열린 코로나 진단키트 전달식에서 (왼쪽부터)주미얀마 한국대사관 김진수 상무관, 교보생명 윤송철 양곤주재사무소장, 주미얀마 한국대사관 함정한 공사, 미얀마 보건체육부 의학연구소 조탄툰 국장 등이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교보생명은 미얀마 보건체육부(MOHS)에 코로나19 신속진단키트 5000명 분량을 기부했다고 13일 밝혔다.

지난 6일 미얀마 수도 양곤에서 진행된 전달식에는 보건체육부 산하 의학연구소 조탄툰 국장, 주미얀마 한국대사관 함정한 공사·김진수 상무관, 교보생명 윤송철 양곤주재사무소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기부는 수년째 미얀마에서 각종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고 있는 교보생명이 미얀마 국민들의 코로나19 극복을 돕기 위한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이뤄졌다.

미얀마는 총인구 약 5481만명(세계 27위)으로 28위인 우리나라(약 5182만명)와 비슷한 수준이다. 코로나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최근 1000명 미만으로 둔화됐으나 누적 확진자가 약 13만 명으로 동남아에서는 인도네시아와 필리핀에 이어 세 번째로 많다.

윤송철 소장은 “2017년부터 국경을 넘어 이어져 온 교보생명과 미얀마의 두터운 우정을 바탕으로 작은 힘이나마 보탬이 되고자 이번 기부를 준비했다”면서 “미얀마의 코로나19 진단 능력 향상으로 이어질 수 있게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미얀마는 2012년 금융개혁의 일환으로 신규 민영보험사 설립을 허용했으며, 2019년 1월부터 본격적인 보험시장 개방을 추진하고 있다. 다수의 글로벌 컨설팅 기관들은 미얀마 생명보험시장이 2028년까지 연평균 40% 성장해 침투율(GDP 대비 수입보험료)은 현재 0.01%에서 0.7%까지 수직 상승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박윤호기자 yun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