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CEO 10명 중 9명 "올해 국내 경제상황 부정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중소기업 최고경영자(CEO) 10명 중 9명은 올해 국내 경제상황이 여전히 좋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코로나19로 인한 내수부진이라는 국내 상황과 세계적 성장률 둔화가 올해 경제전망을 어둡게 보는 주된 원인으로 꼽혔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 4일부터 7일까지 411개 중소기업 CEO를 대상으로 실시한 '중소기업 CEO가 바라본 2021년 경영전망조사' 결과를 13일 발표했다.

조사결과 응답자 41.8%는 지난해와 비슷할 것으로 전망했다. 더 심각할 것이란 응답은 47.7%를 차지했다. 상황이 나아질 것으로 전망하는 답은 10.5%에 불과했다.

올해 경제전망이 심각할 것으로 전망되는 이유로는 국내 환경은 '코로나19로 인한 내수부진 지속'이 86.7%를 차지했다. 대외 사유에는 전 세계적 성장률 둔화가 75%를 차지했다. 이 밖에 수출규제 등 보호무역주의 확산과 기업규제 중심 법안과 정책 등이 주된 우려 요인으로 꼽혔다. 전반적인 경기심리 회복 여부가 경기 환경 변화에 주된 요인이 될 것으로 풀이된다.

매출 전망 역시 어두웠다. 응답자 37%가 올해 매출이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47.4%는 지난해와 유사할 것으로 답했다. 특히 매출 감소를 전망하는 기업 가운데 55.3%는 올해 매출이 지난해 대비 10~30% 가량 줄 것으로 내다봤다.

중소기업이 가장 바라는 정책으로는 내수활성화 지원이 48.2%(복수응답)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 밖에 △정책금융·세제지원 강화(43.8%) △과도한 규제입법 완화(38.2%) △주52시간 근무제 보완(27.5%) 등이 나왔다.

추문갑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한 내수위축 및 대내외 불확실성 등이 중소기업의 매출액 등 경영전망에 부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면서 “중소기업의 경영활력 회복을 위한 다양한 내수활성화 지원정책과 함께 경제3법,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주52시간 근무제 등 규제법안 및 정책들에 대한 보완입법 마련 등 정부차원의 정책적 배려와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중소기업 CEO 10명 중 9명 "올해 국내 경제상황 부정적"

유근일기자 ryu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