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위, 全 산업에 '마이데이터 동력' 심는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민·관 합동 '마이데이터 분과' 신설
데이터특위, 금융서 공공·의료 등
생태계 확대해 산업 경쟁력 제고

4차위, 全 산업에 '마이데이터 동력' 심는다

정부 데이터 컨트롤타워인 4차산업혁명위원회가 마이데이터 전 산업 활성화에 나선다. 4차위 내 데이터특별위원회는 마이데이터 분과를 신설, 전 산업에 걸친 민·관 합동 마이데이터 확대 발전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금융 부문부터 활성화된 마이데이터를 공공, 의료 등 다양한 산업군에 융합해 외연을 확대하는 마중물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4일 업계에 따르면 4차위 데이터특위는 마이데이터, 총괄·법제, 데이터생산·개방, 데이터 유통·거래, 데이터 보호·활용 등 5개 분과를 최근 신설했다.

데이터특위가 마이데이터 분과를 마련해 집중 논의하면서 전 산업권이 마이데이터 활성화에 대한 중지를 모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마이데이터 분과에서는 민·관 합동 마이데이터 발전 방향 수립에 착수했다. 국내 주요 산업군에 마이데이터를 시드머니로 하여 산업 고도화와 서비스 선진화를 꾀하겠다는 목적이다.

그 첫 실행 방안으로 이승건 토스 대표, 김태훈 뱅크샐러드 대표 등을 한자리에 모았다.

민간기업뿐만 아니라 금융위원회 금융데이터정책과장, 학계, 데이터보호 전문가 등이 논의에 참여했다.

데이터특위는 탄탄한 실무협의를 바탕으로 성과를 쌓아 가는 보텀업(상향식) 전략을 택했다. 민간기업이 실무단에서 주도적으로 주제를 발굴해서 데이터특위에 건의하면 정부 부처에서 해결하는 방식이다.

데이터특위는 현재 민간기업들과 정부가 머리를 맞대고 세세한 부분까지 의견을 청취하는 과정이라고 설명했다.

데이터특위 관계자는 “금융 마이데이터 산업이 라이선스 작업 등 빠르게 진척되고 있는데 앞으로 공공이나 의료 분야로도 마이데이터가 확산돼야 한다”면서 “전 산업 분야에서 마이데이터 생태계가 구축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데이터특위는 이달 내 첫 공식 회의를 열 것으로 알려졌다.

첫 회의에서 각 분과에서 논의한 내용들을 종합 발표한다. 향후 정기 논의를 통해 장기 과제를 발굴하고 발전시킨다는 방침이다.

분과에서 다루는 주제는 마이데이터 관련 법 제도 개선, 데이터 거버넌스 등 전 산업 마이데이터 도입 및 융합을 위해 필요한 기반 구축이 핵심이다.

마이데이터 분과 관계자는 “어떤 산업권의 데이터들이 융합하면 좋을지, 국민에게 필요한 체감형 서비스는 어떤게 있을지 등 광범위한 영역에서 의견을 주고받고 있다”면서 “개선이 필요한 법제도뿐만 아니라 민간기업과 공공이 협력해서 빚어낼 시너지 등 다양한 컬래버레이션이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중장기로 마이데이터 사업자 진입 완화를 통한 자율경쟁 촉진 방안도 검토한다.

특위에 참여한 업계 관계자는 “소비자 관점에서 정보 비대칭을 해소하고 마이데이터 이전에 제공되던 서비스가 앞으로 중단되는 상황은 없어야 한다는 의견을 전달했다”고 전했다.

현재 금융위는 라이선스 부여를 통해 금융 마이데이터 산업을 구축하고 있다. 정부도 의료 분야 마이데이터 도입을 국가 중요 의제로 설정하고 보건복지부 중심으로 마이데이터 활성화에 나서고 있다. 금융·의료뿐만 아니라 교통, 제조, 생활 등 각 산업 분야에서 산발적으로 추진된 마이데이터가 융합할 경우 산업 생태계에도 큰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예상된다.

데이터특위는 현장에서 성과를 가져올 수 있도록 이달 데이터특위를 개최한 후 정책 추진 현황을 주기 점검할 방침이다.

4차위는 지난달 데이터특위를 출범한 바 있다. 4차위를 민·관 합동 데이터 컨트롤타워로 삼고 총리와 민간이 공동위원장을 맡는 체계를 구축했다. 향후 4차위는 데이터특위 중심으로 민간 핵심 과제를 발굴, 민간 주도 데이터 경제를 꾸린다는 방침이다.

김지혜기자 jihy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