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0년 만에 터진 용암에 구운 소시지"…아이슬란드 화산 분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폭발하는 아이슬란드 '파그라달스피아들' 화산. 사진=Bjorn Steinbekk 유튜브
<폭발하는 아이슬란드 '파그라달스피아들' 화산. 사진=Bjorn Steinbekk 유튜브>

800년, 오랜 잠에서 깨어난 화산이 폭발했다.
 
지난 19일(현지시간) 오후 8시 45분 북유럽 아이슬란드의 '파그라달스피아들' 화산이 분출했다. 이 지역은 아이슬란드 수도 레이캬비크에서 남서부로 약 40km 거리다.
 
북유럽 섬나라 아이슬란드에는 화산 100여개가 분포해있다. 화산 활동이 활발하지만 이번처럼 화산이 폭발한 건 1240년 이후 약 800년만이다.
 
이번 분출은 지난 몇 주간 예상됐던 상황으로 인명 피해는 보고되지 않았다.

사진=로이터통신 유튜브 캡쳐
<사진=로이터통신 유튜브 캡쳐>

등산객 입장은 지난 20일 오후부터 허용됐다. 용암이 흘러내리는 모습을 직접 관찰하기 위해 수천명의 사람들이 모였다.

재밌는 상황도 연출됐다. 화산 폭발을 연구하기 위해 이곳을 방문한 과학자들이 용암으로 소시지를 요리한다. 로이터통신은 "아이슬란드 화산 폭발이 핫도그를 요리할 기회도 줬다"며 해당 영상을 소개했다. 용암을 거대한 그릴로 삼아 구운 핫도그를 빵에 끼워 먹는 모습이 인상적이다.
 

드론으로 촬영한 화산. 사진=Bjorn Steinbekk 유튜브
<드론으로 촬영한 화산. 사진=Bjorn Steinbekk 유튜브>

드론이 찍은 영상도 있다. 드론은 상공을 가로지르며 화산에 가까워진다. 곧이어 폭발하는 용암이 보이고 드론은 아슬아슬하게 분출구 위를 지나간다.

상공에서 촬영한 화산 전경. 사진=아이슬란드 기상청(IMO)
<상공에서 촬영한 화산 전경. 사진=아이슬란드 기상청(IMO)>

분출 이틀 뒤 촬영한 파그라달스피아들 화산 전경. 중앙에서 분출되는 용암을 확인할 수 있다.

전자신문인터넷 양민하 기자 (mh.y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