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우드 성공전략 콘퍼런스]시트릭스·나무기술 "코로나로 촉발된 재택근무, DaaS·PaaS 도입 확산 촉매제"

김상욱 시트릭스코리아 부장(리드세일즈엔지니어)가 서울 영등포구 전자신문 본사에서 열린 디지털 뉴딜 시대의 클라우드 도입 성공전략 행사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김상욱 시트릭스코리아 부장(리드세일즈엔지니어)가 서울 영등포구 전자신문 본사에서 열린 디지털 뉴딜 시대의 클라우드 도입 성공전략 행사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재택근무와 원격근무 확산으로 서비스형데스크톱(DaaS)과 서비스형플랫폼(PaaS) 도입이 급증한다.”

김상욱 시트릭스코리아 부장(리드세일즈엔지니어)는 지난해 기업 재택근무가 늘어나면서 DaaS와 PaaS가 빠른 속도로 확산 중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DaaS는 '클라우드 PC'로 불린다. 운용체계(OS)를 비롯해 각종 업무용 애플리케이션(앱)을 클라우드에서 제공한다.

김 부장은 “DaaS를 사용하면 손쉽게 원격 업무로 전환해 정보기술(IT) 관련 비용을 절감하고 상황에 관계없이 업무가 가능해 비즈니스 연속성도 확보할 수 있다”면서 “가상 데스크톱(VDI)을 안전하게 구축해 보안과 컴플라이언스 문제를 줄이고 기기나 장소에 구애 없이 모든 클라우드에서 서비스를 제공하기 때문에 유연한 업무 지원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시트릭스코리아는 나무기술, KT와 함께 국내 DaaS 시장을 공략한다.

김 부장은 “시트릭스 VDI 기술과 KT 클라우드 인프라, 나무기술 포털 관리 기능까지 더해 국내 대기업, 금융, 공공기관 등에 맞춤형 DaaS 기반 업무 환경을 구축한다”면서 “강력한 보안과 함께 언제 어디서나 어떤 기기로든 손쉽게 업무를 이어갈 수 있다는 점이 강점”이라고 말했다.

PaaS 시장도 최근 급성장세다. DaaS를 비롯해 다양한 시스템이 클라우드 기반 위에 개발되면서 이를 관리하는 PaaS 관련 솔루션 도입이 늘어나는 추세다.

나무기술은 컨테이너 기반 멀티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플랫폼 '칵테일 클라우드'로 대기업과 공공 시장 등에서 두각을 나타낸다.

안영택 나무기술 부장은 “멀티 클라우드와 멀티 클러스터 환경이 증가하면서 클라우드 네이티브 기반 통합 관리 플랫폼 수요가 늘었다”면서 “칵테일은 멀티 클라우드 지원뿐 아니라 전사 앱 관리·보안 정책 적용, 수직 수평 레이어 통합 모니터링 등 고객이 원하는 기능을 제공해 다양한 분야에 도입이 이어진다”고 말했다.

나무기술은 삼성전자 반도체부문(MSA)을 비롯해 대구 클라우드센터, 현대카드, 질병관리청(PaaS) 등 국내 주요 대기업과 공공에 칵테일 제품과 기술력을 제공했다. 대형 공공, 방한 기업 군에 추가 수주가 기대되는 상황이다.

안 부장은 “특허청은 칵테일을 기반으로 레거시 시스템 컨테이너화와 퍼블릭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프로그래밍환경(API) 연동 PaaS 플랫폼을 구축했다”면서 “국내 대형 금융사도 쿠버네티스 기반 PaaS 플랫폼과 빅데이터·AI 플랫폼을 구현하는 등 다양한 산업에서 칵테일 성공 사례가 만들어진다”고 말했다.

이어 안 부장은 “어떤 쿠버네티스 클러스터도 상관없이 동일하게 앱을 관리한다는 점이 칵테일 강점 중 하나”라면서 “프라이빗, 퍼블릭, 하이브리드 등 고객사 클라우드 인프라 구성없이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기 때문에 고객사 맞춤형 클라우드 환경을 지원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