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집, 썸머 트렌드 공개…“제습기 준비 시기 예년보다 빨라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오늘의집, 썸머 트렌드 공개…“제습기 준비 시기 예년보다 빨라져”

예년보다 자주 찾아오는 비소식에 올해 제습기 구매 시기가 전년보다 2달이상 앞당겨졌다.

버킷플레이스(대표 이승재)가 운영하는 올인원 라이프스타일 플랫폼 '오늘의집'이 5월 한 달 간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제습기가 높은 인기를 끌고 있다고 3일 밝혔다.

오늘의집 내 제습기 판매량은 5월 한 달 간 급증해 전월 대비 493% 상승했다. 전년 동기간과 비교해도 400% 이상 오른 수치다.

제습기는 장마가 계속되는 7월부터 8월까지 가장 높은 판매 수요를 보이는 상품이었으나 최근 비가 자주 내리며 습도가 계속 올라감에 따라 제습기 구입 시기가 앞당겨진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오늘의집 스토어에서 '제습기' 키워드를 검색한 소비자도 크게 증가해 오늘의집 내 '제습기' 검색량이 4월 대비 78위 상승해 전체 검색어 순위 20위에 랭크되기도 했다.

이러한 트렌드에 맞춰, 오늘의집은 빠른 여름 준비를 돕는 썸머마켓 기획전을 진행 중이다. 제습기를 비롯해 에어컨, 선풍기, 서큘레이터 등 여름 가전은 물론 침구, 커튼, 러그 등 여름 패브릭, 인테리어 소품, 여름 생활용품 등 다양한 썸머 아이템을 최대 79% 할인된 가격에 특가 제공한다.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