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등 K-UAM 드림팀, 플라잉 카 서비스 청사진 선보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K텔레콤 등 K-UAM 드림팀, 플라잉 카 서비스 청사진 선보여

SK텔레콤이 한국공항공사, 한화시스템, 한국교통연구원, 티맵모빌리티와 '2021 서울스마트모빌리티엑스포'에 참여, 가상현실(VR) 기반 도심항공교통(UAM) 탑승 체험을 선보인다.

'K-UAM 드림팀' SK텔레콤과, 한국공항공사, 한화시스템, 한국교통연구원은 서비스·인프라·기체·연구분야 사업 비전과 핵심 기술에 대해 소개하는 공간을 마련했다.

SK텔레콤과 티맵모빌리티는 UAM 서비스 품질을 결정할 빠르고 편리한 예약 프로세스, 탑승과 관련된 가상 탑승체험 코너를 준비했다.

스마트폰을 통해 티맵모빌리티서비스 플랫폼에 접속, 경로를 검색하면 지상교통과 UAM으로 이동할 때 소요시간을 비교해 준다.


SK텔레콤 등 K-UAM 드림팀, 플라잉 카 서비스 청사진 선보여

이후 얼굴인식 등 간편한 방식의 사용자 인증을 통해 예약 및 탑승 수속까지 마치면, 시뮬레이터에 올라 UAM을 타고 서울 상공을 비행하는 VR 영상을 감상할 수 있다.

한국공항공사는 지난해 11월 구축 계획을 밝힌 세계최초 UAM 이착륙장 '인프라 허브(프로젝트 N.E.S.T)' 축소 모형을 전시한다.


한화시스템은 최대시속 320km/h로 안전하고 빠르게 비행하는 에어 모빌리티 기체 '버터플라이' 실물모형을 전시하고, UAM 체험을 위한 기체 내부 시뮬레이터를 마련했다.

한국교통연구원은 컨퍼런스를 통해 UAM 수요 예측 및 이착륙장(Vertiport) 입지 조건에 대한 연구 결과를 공유할 예정이다.

이종호 티맵모빌리티 대표는 “UAM 탑승 예약부터 버스·철도·퍼스널 모빌리티 등 육상 교통수단과의 환승 관련 서비스까지 통합 제공하는 모빌리티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유영상 SK텔레콤 MNO 사업대표는 “SK텔레콤의 앞선 정보통신기술(ICT) 인프라와 티맵모빌리티의 '티맵' 플랫폼 운영 노하우를 기반으로 UAM 혁신을 선도해 대도시 교통혼잡에 따른 사회적 비용을 줄이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SK텔레콤 등 K-UAM 드림팀, 플라잉 카 서비스 청사진 선보여

정예린기자 yesl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