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이사회 산하 'ESG 경영위원회' 신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현대백화점 사옥
<현대백화점 사옥>

현대백화점이 사내에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전담 조직을 신설한데 이어 이사회 내에 ESG 경영위원회를 설치한다.

현대백화점은 10일 이사회를 열고 ESG 경영 강화를 위해 이사회 산하에 'ESG 경영위원회' 설치를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설치된 'ESG 경영위원회'는 ESG 관련 주요 전략을 결정하고 정책을 수립하는 사내 최고 의사결정기구로, 사외이사 3명과 사내이사 1명으로 구성된다. 위원회는 앞으로 ESG 영역과 관련된 다양한 쟁점 사항을 발굴해 회사의 ESG 전략을 점검하고 이와 관련된 성과 및 개선방안을 검토·승인하는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이번 ESG 경영위원회 신설로 이사회 내 위원회는 기존 감사위·사외이사후보추천위·보상위·내부거래위 등 4개에서 5개로 늘어나게 됐다”며 “이사회의 투명성을 높이고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해 사외이사를 중심으로 위원회를 구성했고, 위원장도 사외이사가 담당한다”고 설명했다.

이에 앞서 현대백화점은 ESG 관련 실무를 담당할 사내 전담 부서도 구성했다. 최근 조직개편을 통해 대표이사 직속으로 'ESG 추진 협의체'를 신설하고, 부사장급 임원을 협의체 위원장으로 선임했다. 신설된 협의체는 각 분야별 사내 ESG 전문가 10여 명으로 구성됐으며, 앞으로 ESG 경영 확산을 위한 구체적인 실천 방안을 만들어 추진하게 된다.

현대백화점은 위원회와 협의체를 통해 전사적 차원의 ESG 경영을 적극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상생·동반성장의 일환으로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생산자 단체 직거래를 강화하고, 소외 계층 자립을 유도하는 사회공헌 사업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또 3년간 배당정책을 수립해 공시하고 지배구조 규정의 명문화 등 주주 권익 보호와 경영 투명성을 높이기 위한 방안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한편, 현대백화점그룹은 그룹 내 ESG 경영 확산에 앞장서기 위해 현대홈쇼핑·현대그린푸드·한섬·현대리바트 등 그룹 내 9개 상장사도 이르면 내년 안에 이사회 내 'ESG 경영위원회'를 신설할 예정이며, 각 계열사별 ESG 전담 조직 구성도 검토하고 있다.

박준호기자 junh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