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크스토리 "AI 엔진으로 공청기, 에어컨, 환기시스템 연동해 최적화한 실내 환경 조성"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아스크스토리가 에어컨, 공기청정기, 공기 살균기를 모두 연동해 소비자 라이프 스타일에 최적화한 실내 환경을 조성하는 인공지능(AI) 기술을 개발했다.

회사는 최근 늘고 있는 24시간 무인 세탁소, 무인 아이스크림 상점 등의 자동 실내 환경 시스템 시장을 집중 공략할 계획이다.

아스크스토리는 AI 기술을 기반으로 실내 공기질 관리와 최적 냉난방 제어를 통합 관리하는 서비스를 자체 개발했다고 20일 밝혔다.

통합 사물인터넷(IoT) 디바이스인 '마이온도'를 실내에 설치하고 여러 가전 제품과 연동하면 자동으로 공기질과 실내 환경을 제어한다.

아스크스토리가 자체 개발한 아스키 AI 엔진이 사용자가 선호하는 온·습도, 사용습관, 라이프 스타일을 지속 학습해 최적화한 공조 솔루션을 제공한다. 실내에 사람 수와 시간대, 사용자가 선호하는 실내 환경은 어떤지를 면밀히 파악한다. 하반기에는 바이러스 살균기기까지 연동을 확대한 AI 기반 실내 환경 관리 관제 시스템을 완성할 계획이다.

시스템 설치가 간편하고 차별화한 사용성으로 성과도 빠르게 나오고 있다.

아스크스토리는 서울 강남구 힐링센터, 동대문구 소재 민간 통합 요양센터에 마이온도 시스템을 공급했다. 이외에도 국내 주요 건설사와 보안 서비스 기업과 업무협약을 체결해 인공지능 솔루션 공급을 논의하고 있다.

아스크스토리는 최근 무인 상점이 크게 늘면서 이 시장을 집중 공략하고 있다. 무인 매장은 24시간 공조 시스템을 가동할 수밖에 없다. 에너지 소모가 상당하다.

아스크스토리는 매장 안에 손님이 없는 시간에는 공조 시스템 가동을 멈추거나 방범 관리까지 제공해 에너지 사용 감소는 물론 차별화한 관리 서비스까지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마이온도에 설치한 적외선(RF) 센서를 활용하면 공간에 사람이 있는지 여부 등을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다.

권지훈 아스크스토리 대표는 “냉·난방 단순 자동 제어에서 나아가 공조와 환기 시스템, 공기청정 등 실내 환경 관련 토탈 제어 솔루션을 지속 진화시킬 것”이라면서 “차별화한 사용성과 합리적인 가격으로 시장 점유율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권지훈 아스크스토리 대표
<권지훈 아스크스토리 대표>

박소라기자 sr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