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리플, 해외여행 시장 대비해 항공 예약 사업 규모 UP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트리플, 해외여행 시장 대비해 항공 예약 사업 규모 UP

여행 플랫폼 트리플(대표 최휘영·김연정)이 해외여행 시장을 대비해 항공 예약 사업 규모를 확대한다고 22일 밝혔다.

트리플은 지난해 11월 국내선 항공 예약 서비스를 오픈한 이래 국내선 항공 월 거래액이 약 1120% 늘어나며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트리플이 직접 구축한 빠르고 쉬운 예약 서비스로 주간 항공권 예약 건수도 오픈 첫 주 대비 30배 이상 증가하고, 항공권 검색량도 400% 상승하는 등 우상향을 이어가고 있다.

트리플은 최근 자체 항공 서비스를 '트리플 에어'로 명명하고, 독자적인 브랜드를 강화해 사업을 더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여행자들이 많이 사용하고 있는 스카이스캐너와 제휴를 맺고 국내선 항공권 예약 서비스를 제공해, 이용 접근성을 확대한다. 스카이스캐너에서도 트리플의 국내선 최저가 항공권을 발권수수료 없이 만날 수 있다.

또 이용자 혜택을 강화하기 위해, 트리플 앱에서 제주 항공권을 100원에 구매할 수 있는 '100원 항공권'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100원 특가 항공권은 오는 30일까지 매주 수요일 선착순 100명에게 판매한다.

김연정 트리플 대표는 “곧 다가올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해외여행이 재개되면 그 시작점은 항공이 될 것이기 때문에 항공권 예약 사업의 역량을 강화하고 있다”며 “스카이스캐너를 통해 트리플을 접한 예약자도 트리플의 독보적인 항공 예약 서비스를 경험하면 트리플의 확고한 고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