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탄소·순환성·사람 테마담은 지속가능경영 보고서 발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화학 직원들이 2020 지속가능경영 보고서를 들어 보였다. [자료:LG화학]
<LG화학 직원들이 2020 지속가능경영 보고서를 들어 보였다. [자료:LG화학]>

LG화학은 탄소·순환성·사람 세 가지 테마를 담은 '지속가능경영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27일 밝혔다. LG화학은 2007년 이후 매년 환경·사회·지배구조(ESG) 활동과 지속가능경영 전략을 점검하고 내용을 국내·외 이해관계자들에 투명하게 공개하고 있다.

올해 지속가능경영 보고서는 누구라도 쉽게 LG화학의 지속가능경영 실천 의지를 느낄 수 있도록 시각화했다. 페이지를 넘길 때마다 3대 중점 분야를 담당하는 가상의 인물이 등장해 이야기를 풀어가듯 자연스럽게 LG화학이 지속가능성을 위해 걸어온 길을 설명한다.

LG화학은 재활용 플라스틱(PCR-ABS)으로 만든 골프 티(Tee) 등 친환경 제품을 담은 지속가능성 키트도 제작해, 주요 이해관계자들에게 보고서와 함께 전달할 예정이다.

보고서에는 2050 탄소 중립 성장 목표 선언의 세부 전략을 포함해 탄소 감축에 직접적으로 기여할 수 있는 미래 기술에 대한 비전도 담겼다. LG화학은 NCC공장 분해로를 재생에너지 기반의 전기분해로로 전환하기 위해 기술 개발·적용을 추진하고 있다. 이외에도 배출되는 탄소를 직접적으로 포집해 제품으로 전환하는 탄소 포집 및 활용(CCU) 기술 개발에 대한 투자도 이어가고 있다.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은 “새로운 환경에서는 선제적으로 움직이고 변화하는 기업만이 지속 가능하다”며 “LG화학은 지속가능성을 기업 핵심 경쟁력으로 삼았으며, 이것만이 기업의 유일한 생존 방식이자 번영의 길”이라고 말했다.

LG화학 2020 지속가능경영 보고서. [자료:LG화학]
<LG화학 2020 지속가능경영 보고서. [자료:LG화학]>

함봉균기자 hbkon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