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권대장, 상반기 고객사 수 전년 대비 2배 증가...누적 고객사 800개 돌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식권대장 반기별 고객사 수 추이
<식권대장 반기별 고객사 수 추이>

코로나19 속 경기 불황에도 임직원 식사를 챙기는 기업은 더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모바일 식권 '식권대장'을 운영하는 벤디스(대표 조정호)는 상반기에만 150개에 달하는 기업과 신규 서비스 공급 계약을 체결하며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배 이상의 고객사 수 성장을 기록했다고 29일 밝혔다.

식권대장은 기업에서 임직원에게 먹고 마시는 것들을 지원하기 위해 도입하는 솔루션이다. 기업은 식권대장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포인트를 지급하고, 임직원들은 이 포인트를 기업 인근 식당에서뿐만 아니라 사무실로 음식을 배달하거나 집으로 다양한 식품을 주문할 때 사용할 수 있다.

지난해 상반기 이후 이 같은 식권대장을 새롭게 도입한 기업이 빠르게 늘고 있다. 코로나19로 기업 경기가 좋지 않은 상황임에도 임직원 식대 복지에 대한 기업의 관심은 꾸준히 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벤디스는 올 상반기에만 148개의 기업과 신규로 식권대장 서비스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71건 계약) 대비 2배 이상의 성장을 기록한 것이고, 지난해 유치한 전체 고객사 수(182건 계약)의 80%를 이미 초과 달성한 규모다. 이로써 누적 식권대장 고객사 수는 800개를 넘어섰다. 기업이 식권대장을 선호하는 이유는 비용 효율적인 복지 운영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조정호 벤디스 대표는 “기업은 식권대장을 통해 임직원에게 혜택을 제공함으로써 같은 비용을 들이더라도 더 높은 복지 만족도를 낼 수 있다”며 “복지가 인재 채용, 업무 생산성 향상 등 기업의 경쟁력과 직결되다 보니 경기 불황 속 복지 체계 개선을 위해 식권대장을 찾는 기업들이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식권대장은 현재 현대오일뱅크,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애경산업, 한미약품, 한솔제지 등 대기업부터 산업은행, 수출입은행, 인천국제공항공사, 순천시청 등 금융, 공공기관에도 도입되며 직장인 식사 문화 전반으로 확산하고 있다. 식권대장을 통해 식사 등을 이용하는 직장인은 매일 13만명 이상이다. 지난해 식권대장으로 거래된 금액은 600억원에 달한다.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