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경기전망 3개월 연속 하락...숙박·음식점업 '역대 최악 경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중소기업 경기 전망이 3개월 연속 악화했다. 특히 숙박업과 음식점업을 중심으로 전망이 크게 악화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 15∼22일 국내 중소기업 3150곳을 상대로 실시한 8월 업황 경기전망지수를 29일 발표했다. 8월 지수는 73.6으로 전월 대비 5.3포인트 하락했다. 경기전망지수는 지수가 100보다 높으면 경기 전망을 긍정적으로 본 업체가, 그렇지 않은 업체보다 더 많다는 뜻이고,100보다 낮으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경기전망지수는 원자재 가격 급등과 해운·물류난 등이 겹친 6월과 7월에 이어 3개월 연속 떨어졌다. 중기중앙회는 “7월 들어 코로나19 4차 대유행에 따른 영업시간 제한 같은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내수 위축 요인이 더해지면서 산업 전체의 체감 경기에 부정적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제조업은 80.6으로 4.9p, 비제조업은 70.0으로 5.5p 하락했다. 특히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에 따른 대표적 피해업종인 숙박 및 음식점업은 44.0으로 32.1p 급락했다. 조사 이래 가장 큰 폭으로 하락했다.

중소기업 경기전망 3개월 연속 하락...숙박·음식점업 '역대 최악 경기"

유근일기자 ryuryu@etnews.com